인현우 기자

등록 : 2016.01.24 09:03
수정 : 2016.01.24 09:09

바이든 美 부통령 “IS 정치적 해법 없으면 무력개입”

터키와 회담서 대테러전쟁 지지

등록 : 2016.01.24 09:03
수정 : 2016.01.24 09:09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왼쪽)과 아흐메트 다부토을루 터키 총리가 이스탄불 돌마바흐체 궁전에서 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이스탄불=AP 뉴시스

미국과 터키가 대(對) IS(이슬람 국가) 공동전선을 재확인했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23일 터키를 방문해 아흐메트 다부토을루 터키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국이 IS 격퇴를 위한 정치 해법 도출을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부통령은 "정치적 해법을 도출할 수 있다면 더욱 좋겠지만 그게 불가능하다면 우리는 다에시(IS의 아랍어 명칭) 격퇴를 위해 군사적 해법을 마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IS 격퇴를 위한 정보 수집과 공습, 현지 군 지원 등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미국과 터키가 보다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부통령은 터키의 쿠르드노동자당(PKK) 소탕작전도 지지했다. 그는 “터키 사람들에게 PKK는 IS만큼이나 실존적인 위협”이라며 “테러 단체의 활동은 정의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다부토을루 총리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과 IS, 쿠르드족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가 터키를 향한 3대 위협이라며 “YPG는 터키의 테러집단인 PKK와 연계돼 있기 때문에 시리아 평화 협상에 참여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