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6.01.24 09:03
수정 : 2016.01.24 09:09

바이든 美 부통령 “IS 정치적 해법 없으면 무력개입”

터키와 회담서 대테러전쟁 지지

등록 : 2016.01.24 09:03
수정 : 2016.01.24 09:09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왼쪽)과 아흐메트 다부토을루 터키 총리가 이스탄불 돌마바흐체 궁전에서 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이스탄불=AP 뉴시스

미국과 터키가 대(對) IS(이슬람 국가) 공동전선을 재확인했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은 23일 터키를 방문해 아흐메트 다부토을루 터키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국이 IS 격퇴를 위한 정치 해법 도출을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부통령은 "정치적 해법을 도출할 수 있다면 더욱 좋겠지만 그게 불가능하다면 우리는 다에시(IS의 아랍어 명칭) 격퇴를 위해 군사적 해법을 마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IS 격퇴를 위한 정보 수집과 공습, 현지 군 지원 등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미국과 터키가 보다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부통령은 터키의 쿠르드노동자당(PKK) 소탕작전도 지지했다. 그는 “터키 사람들에게 PKK는 IS만큼이나 실존적인 위협”이라며 “테러 단체의 활동은 정의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다부토을루 총리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과 IS, 쿠르드족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가 터키를 향한 3대 위협이라며 “YPG는 터키의 테러집단인 PKK와 연계돼 있기 때문에 시리아 평화 협상에 참여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통일부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단장으로 고위급대표단 파견'
‘국정농단 방조’ 우병우 전 수석, 1심서 징역 2년6월
사과는 네덜란드처럼… 선수단장부터 간판스타까지 고개 숙여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범죄 혐의 있다”
한국당, “어설픈 감성팔이 민족정책 우려” 바른미래당, “10개월 외교 철저히 실패”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