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진만 기자

등록 : 2018.03.09 08:16
수정 : 2018.03.09 08:18

황희찬 PK유도…잘츠부르크, 도르트문트에 2-1승리

등록 : 2018.03.09 08:16
수정 : 2018.03.09 08:18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오른쪽)이 9일 독일 도르트문트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7~18 UEFA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에서 도르트문트의 수비수 외메르 토프라크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도르트문트=AP연합뉴스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잘츠부르크에서 뛰는 황희찬(22)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경기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황희찬은 9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7~18 UEFA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69분을 뛰었다.

후반 3분 황희찬은 팔을 잡아채는 도르트문트 외메르 토프라크의 거친 수비를 뚫고 페널티 박스 안쪽까지 공을 몰고 들어가 토프라크의 반칙을 얻어냈다.황희찬이 얻은 페널티킥은 발론 베리샤의 발끝에서 선제 결승골이 됐다. 7분 후 베리샤는 한 골을 추가했고, 후반 17분 도르트문트 안드레 쉬를레가 득점하면서 경기는 잘츠부르크의 2-1 승리로 끝났다.

황희찬은 이날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발 타박상 속에서도 준수한 활약으로 팀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