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용식 기자

등록 : 2018.03.14 15:15
수정 : 2018.03.14 19:21

인도의학연구협의회, 종근당 고촌상 수상

등록 : 2018.03.14 15:15
수정 : 2018.03.14 19:21

결핵 퇴치 및 보건교육에 앞장

13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12회 고촌상 시상식에서 김두현(맨 왼쪽) 종근당고촌재단 이사장이 자것 프라카쉬 나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장관(왼쪽 두번째), 소미야 스와미나탄 인도의학연구협의회 사무총장(맨 오른쪽)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종근당 제공

종근당고촌재단은 13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12회 고촌상 시상식을 열고 인도 의료기관인 ‘인도의학연구협의회’에 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인도의학연구협의회는 인도 전역에 32개 연구소를 설립하고 100여개 기관과 네트워크를 만들어 결핵치료 연구 및 보건교육을 진행해왔다.또 인도의 결핵 관련 보건정책 수립을 주도하는 등 결핵 퇴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두현 종근당고촌재단 이사장은 “인도의학연구협의회는 1911년 설립된 후 100년 넘게 인도의 결핵 퇴치와 의료 발전을 위한 중심 역할을 해왔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로 인류 건강에 공헌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촌상은 종근당 창업주인 고촌 이종근 회장이 1973년 설립한 종근당고촌재단과 유엔연구사업소(UNOPS) 산하 결핵 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이 결핵, 에이즈 퇴치에 이바지한 개인이나 단체를 후원하기 위해 공동 제정한 상이다.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수상자를 선정해 상금 포함 총 10만달러를 지원한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