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3.13 09:48
수정 : 2018.03.13 10:14

몰카 이용해 혼자 사는 여성집 12번 들락거린 20대

등록 : 2018.03.13 09:48
수정 : 2018.03.13 10:14

게티이미지뱅크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3일 혼자 사는 여성의 집 앞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비밀번호를 알아내고 집안에도 몰카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 특례법 위반, 주거침입 등)로 A(2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15일부터 지난달 16일까지 해운대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혼자 사는 B씨의 집 안팎에 블랙박스형 몰카를 설치해 12차례 집에 드나들며 신체 특정 부위 사진을 B씨 문 앞에 두 차례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집을 알아보러 갔다가 승강기에서 B씨를 보고 뒤따라가 B씨의 집을 알아냈으며, 그 후 B씨의 집 맞은편에 몰카를 설치해 B씨의 집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A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고자 복면과 수술용 고무장갑을 착용했으나 지난달 16일 현장을 목격한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형 몰래카메라는 단추 크기 정도로 작아서 주의 깊게 살펴보지 않으면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국내 2위 거래소’ 빗썸 해킹… 가상화폐 350억원어치 도난 당해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강진 여고생, 실종 전 “내게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 부탁
임혁백 교수 “진보 가치 끌어안은 독일 기민당 거울로”
[단독] 친문 핵심 양정철 귀국… 전대 전후 역할에 촉각
“낙선도 서러운데…” 광역단체장 후보 절반, 선거비 보전 ‘0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