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영권 기자

등록 : 2018.01.10 16:38
수정 : 2018.01.10 17:00

[포토 뒷담화] 두 손 들고 ‘수호랑’ 흔들고 ‘대통령 눈길 잡기’

등록 : 2018.01.10 16:38
수정 : 2018.01.10 17:00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을 하기 위해 손을 든 기자들에게 질문자를 지정해 주고 있다. 고영권 기자youngkoh@hankookilbo.com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이 열렸다.취임 100일 기자회견과 비슷하게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원하는 취재진에게 손을 들어 질문 의사를 표시하고 문 대통령이 랜덤하게(윤영찬 홍보수석은 ‘눈이 마주친 기자’라고 표현) 질문자를 지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서 문재인 대통령이 질문할 기자를 지명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몇몇 질문자를 지정해 놓고 그에 대한 답변을 하는 형태는 역대 대통령이 늘 하던 신년 기자회견 방식 이었다.이와 다르게 소통을 중요시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철학에 맞춰 새롭게 바뀐 회견방식에 대해 여러 가지 평가가 있겠지만 보다 개방적이고 부드러운 진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무술년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할 취재진을 지정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이 날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목을 끌기 위해 원색의 복장을 입은 기자,두 손을 드는 기자등 다양한 모습이 연출됐다.그 중 가장 눈에 띈 건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의 지역지에서 마스코트인 수호랑을 손에 들고 질문의사를 표시하는 모습이었다.어찌됐건 내용이나 형식에 있어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에 이어 앞으로 문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이런 모습으로 진행되리라 전망된다. 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렸다. 강원지역지의 한 기자가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을 손에 들고 질문을 요청하고 있다. 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남북 화해 분위기 덕분” 화천 관광객 급증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