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9 11:30

[애니팩트] ‘미니토끼’라는 종은 없다

등록 : 2018.01.09 11:30

‘미니토끼 분양합니다’

혹시 펫샵이나 인터넷에서 이런 글이 보인다면 믿지 마세요. 미니토끼 또는 미니래빗이란 품종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작은 크기로 개량된 소형종의 토끼를 억지로 미니토끼라고 부른다 해도, 대개 생후 10~12개월이면 1.7~2.3㎏ 정도로 자랍니다.

2㎏이면 실제로는 작은 강아지 크기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보통 상상하는 주먹만한 아기토끼와는 다르죠. 국내 대부분의 반려토끼는 믹스종으로 중형토끼와 믹스된 경우에는 4㎏ 이상 커지는 경우도 있다고 해요.

그러니 400g도 안 되는 토끼를 미니토끼라며 입양을 권한다면, 젖도 떼지 않은 새끼를 파는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합니다.

건강한 토끼를 입양하기 위해서는 생후 6주 이후 입양해야 합니다. 그 기간 동안 새끼 토끼는 어미가 주는 모유를 먹으며 면역력을 형성하게 됩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페더러 나와라’… 정현 한국 최초 테니스 메이저 4강 진출
“내려달라” 제주서 이륙 직전 항공기서 승객 10명 내려
‘통폐합 갈등’ 무더기 전학…함평여중엔 무슨 일이?
北선발대 내일 南으로…2박3일간 응원단 숙소·경기장 등 점검
“영어실력부터 손목 자국까지” SNS 강타한 정현 신드롬
평창올림픽 기간 서울↔평창ㆍ강릉 무료 셔틀버스 운행
MB 조카 이동형 ‘다스 MB 것이냐’ 묻자 “아닙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