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7.05.12 18:16
수정 : 2017.05.12 18:24

문재인 대통령, 영국ㆍ호주 총리와 “북핵 문제 협력”

등록 : 2017.05.12 18:16
수정 : 2017.05.12 18:24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호주ㆍ영국 총리와 잇따라 통화를 하고 북한 핵 문제 등 상호 관심사를 논의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말콤 턴불 호주 총리와 오후 2시20분부터 20여 분간 통화를 하고 양국간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두 정상은 북한 핵 문제에 대해 양국 외교장관과 국방장관이 만나는 ‘2+2 회의’ 등을 통해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호주는 우리와 함께 5개국으로 구성된 중견국 협의체 믹타(MIKTA)회원국으로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여러 문제를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데, 앞으로 더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고, 턴불 총리는 “자유무역을 옹호하고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자는 문 대통령님의 의제에 관심이 많다”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7월초 독일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에서 만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도 오후 4시30분부터 약 20분 동안 전화통화를 하고 무역투자, 원전 협력, 북한 핵 문제 등 양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 다음으로 많은 병력을 파견한 혈맹이자 유럽 내에서 우리 재외동포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나라”라고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유럽 국가 중 교역ㆍ투자 부문에서 한국의 제2위 협력 파트너인 만큼 양국간 긴밀한 경제 관계가 브렉시트에 영양 받지 않고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영국의 협력을 요청했고, 이에 메이 총리는 이란 핵문제 해결 과정에서 영국이 했던 역할을 소개, 자신들의 경험을 한국 정부와 공유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원전 분야의 협력도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페더러 나와라’… 정현 한국 최초 테니스 메이저 4강 진출
‘4강 신화’ 정현, 준결승서 테니스 황제 만날까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인터넷서 펼쳐진 '고지전'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MB 조카 이동형 ‘다스 MB 것이냐’ 묻자 “아닙니다”
아세안 시장서 한국기업들의 성장기회 발판 된 한류
선천적으로 날개 손상된 나비를 수술해준 의상 디자이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