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7.12 10:24
수정 : 2018.07.12 10:44

젖은 행주, 12시간 뒤 세균 100만배 증가 ‘주방 오염’

등록 : 2018.07.12 10:24
수정 : 2018.07.12 10:44

위생수칙 지키는 사람 10%도 안 돼

하루 한 번, 10분 이상 삶아야 살균

행주를 젖은 채로 보관하다가 12시간이 지나면 세균이 100만배나 늘어난다. KBS 화면 캡쳐

깨끗이 닦으려고 사용하는 행주를 잘못 보관하면 ‘세균덩어리’로 변할 수 있다. 하지만 행주를 위생적으로 사용하는 사람이 10%도 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서치전문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이 17개 지역에 거주하는 20~50대 행주사용자 500명을 조사한 결과, 위생수칙을 지키며 행주를 관리하는 사람은 5.4%(27명)에 그쳤다.

응답자들이 꼽은 행주 용도는 ▦식사 전후 식탁을 닦는 용도(76.2%) ▦주방기구 청소(57.6%) ▦설거지 후 식기나 조리기구의 물기 훔치기(44.4%) ▦조리 시 손 닦기(31.8%) ▦음식 재료의 피나 수분 제거(17.2%) ▦먼지 제거 등 청소(20.6%) 등 다양했다.

행주를 용도별로 구분해 사용하는 사람은 10명 가운데 1명 꼴(11%)로 그쳤고, 조리와 청소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주방에서 행주 한 장만 사용하는 사람이 62.6%였다.

오염된 행주를 반복 사용하면 다른 조리도구, 주방기구도 세균에 노출될 수 있다. 실제로 오염된 행주의 세균 중 5~10% 정도가 도마ㆍ칼 등 다른 도구를 교차 오염시킨다.

미국미생물학회에 따르면 한 달간 사용한 행주 100개 중 49개에서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장균(36.7%), 장구균(30.6%) 등이 발견됐다.행주를 다용도로 사용하거나 축축한 상태로 사용하면 유해세균이 증가했다.

행주가 세균온상이 될 수 있지만 제대로 관리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었다. 젖은 행주를 상온에 내버려두면 6시간 뒤 세균증식이 시작돼 12시간 후에는 수가 100만배 늘어난다.

하지만 응답자 대부분(82.2%)이 행주를 젖은 상태로 사용하고 10명 중 7명은 사용 후 건조시키지 않고 수도꼭지ㆍ싱크대에 보관했다.

평소 행주를 물로만 씻는다는 사람도 절반이나 됐다. 하지만 행주는 물로 3회 이상 헹궈도 세균이 대부분 남아 주의해야 한다.

행주를 소독하거나 세척한다고 답한 사람 중에서도 ▦하루 1회 이상, 끓는 물에 10분 이상 삶기 ▦물에 충분히 담가 전자레인지로 8분 이상 소독 ▦세제(락스)에 30분 이상 담그기 등 보건산업진흥원 기준을 실천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다.

행주를 삶는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 중 19.6%(98명)에 그쳤다. 그마저도 대다수가 장구균, 녹농균 등이 제거되기에 부족한 10분 이내로 행주를 삶았다.

행주를 1일 1회 10분 이상 삶는 사람은 500명 중 7명이었고 전자레인지에 8분 이상 소독하는 사람(1명)과 세제에 30분 정도 담그는 사람(19명)을 합쳐도 전체 응답자의 5.4%(27명)에 그쳤다.

행주는 용도에 따라 따로 분리해 사용하고, 물로 여러 번 헹궈도 세균이 사라지지 않기에 하루 한 번 끓는 물에 10분 이상 삶는 등의 살균 소독이 필수다. 행주 여러 장을 위생적으로 관리하기 어렵다면 몇 번 빨아 사용하고 버릴 수 있는 행주 타월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행주관리 수칙]

1. 용도별(조리, 주방 청소, 식기용 등)로 행주를 분리해 사용한다.

2. 행주는 하루 한 번 100도에서 10분 이상 삶아야 한다.

3. 물에 충분히 적셔 전자레인지에 8분 이상 가열하고 락스에 30분 이상 담근 후 세척해 살균한다.

4. 행주를 여러 번 사용할 때는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자주 씻고 소독해야 한다.

5. 사용한 행주는 젖은 채 두지 않고 반드시 건조한 다음 보관한다.

6. 행주 세척과 소독이 어려우면 버릴 수 있는 다용도 행주타월을 사용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이웃과 교류 늘며 자존감 UP”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국가, 국민 생명권 보호 의식 부족해 세월호 구조 실패… “책임범위 좁게 봐” 지적도
[단독] 특검 ‘김경수의 느릅나무 2시간’ 주목
식당주방에 전용소화기? 처음 듣는 소리!
윤미래 ‘워킹맘래퍼’라는 신대륙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