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정대
특파원

등록 : 2018.04.17 18:24
수정 : 2018.04.17 19:17

중국, 북한 경제 지원 나서나… 접경지역 분위기 변화

등록 : 2018.04.17 18:24
수정 : 2018.04.17 19:17

“김정은, 시진핑에 대규모 경협 요구

경제특구 조치 가능성” 아사히 보도

단둥세관도 새 건물로 입주 채비

지난달 말 짐을 실은 트럭들이 중국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로 줄지어 가는 모습. 단둥=연합뉴스

남북ㆍ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 중국 간 밀착이 가속화하면서 중국이 대대적인 대북 경제 지원에 나설지 주목된다.

북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대규모 경제협력을 요구했다는 얘기가 나오는 가운데 북중 접경지역에선 중국 측이 이를 준비하는 듯한 동향도 눈에 띈다.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17일 중국 공산당에서 대북외교를 담당하는 대외연락부로부터 설명을 들었다는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말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대규모 경협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는 “김 위원장이 요구한 경협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에너지 지원과 접경지대에서의 경제특구 구상 조치가 부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북한이 남북ㆍ북미 정상회담에 나서면서 체제 보장과 군사적 위협 해소 등 안전보장 문제와 함께 경제적 지원을 요구할 것이란 점은 진작부터 예상됐다. 잇따른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로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 제재를 받은 결과 최근 유엔 평양주재관이 “기아에 시달리는 사람이 1,000만명에 달한다”는 보고서를 냈을 만큼 곤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북한 입장에선 대외무역의 90%를 점하는 중국의 지원 확대가 필수다.

중국은 이미 정치적 측면에선 ‘북한 후원자’를 자임했다. 지난달 25~28일 김 위원장 방중기간 내내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중 때 못잖게 ‘황제급 예우’를 펼쳤고 북한이 주장해온 단계적 비핵화 해법에도 의기투합했다. 지난해 11월 시 주석의 특사로 방북했다가 김 위원장으로부터 문전박대당했던 쑹타오(宋濤) 당 대외연락부장이 최근 중국예술단을 이끌고 재차 방북해서는 환대받았던 건 북중 밀착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관심의 초점은 중국의 대북 경제 지원 결행 여부다. 아사히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무력화 논란을 의식해 중국이 적극 응할지는 미지수”라고 했지만 접경지역에선 사뭇 다른 분위기도 감지된다.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의 한 대북소식통은 “단둥해관(세관)이 신압록강대교 앞 새 건물에 입주할 준비를 시작했고 인근 호시무역구도 정비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신압록강대교는 4년 전 완공됐지만 북중관계 악화로 방치돼 왔고 호시무역구도 성대한 개장식 이후 2년 반 넘게 개점휴업 상태다. 아직은 전언 수준이지만 북중 접경지역이 다시 꿈틀대기 시작했다는 추론은 가능해 보인다.

물론 중국이 대북 지원에 나서더라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제재 범위를 벗어나지는 않을 것이란 게 중론이다. 미국의 지속적인 통상 압박의 한 요인이 중국의 대북제제 이탈 방지 차원이란 분석도 있다. 하지만 생활필수품 지원과 기존에 합의했던 북한의 나진ㆍ선봉경제협력특구, 단둥과 지린(吉林)성 훈춘(琿春)의 호시무역구 활성화 등은 언제든 가능하다. 중국의 대북 원유 공급량도 정치적 결단에 200만배럴로 알려진 이전 수준까지 충분히 회복될 수 있다.

베이징(北京)의 한 외교소식통은 “미국은 자신들의 구상대로 북핵 문제가 해결 국면에 접어들어야 대북 지원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라며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의 발언권을 높이기 위해 북한의 경협 요구를 수용할 필요성과 이에 따른 미국과의 추가 갈등 우려 사이에서 고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아베, 납치문제 성과에도 통상 분야에선 '빈손'
[지구촌 핫&쿨]영국 여왕, 평생의 반려견을 떠나 보내다
[단독] 美사고 보잉 737 국내에도 127대 ‘찜찜한’ 운항
“인종 차별 아닌가요?” 구독자 230만 스타 유튜버의 사과
“임신해도 남성에 책임 없음” 성관계 동의 앱 등장 논란
“세월호 지겹다는 사람들에게” 삼풍백화점 생존자 글 눈길
'코르셋?' 한서희 SNS에서 생긴 긴 머리 페미니스트 논쟁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