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0 14:14

'다시 잡은 프로 기회' NC 이범준-김진형 육성선수 계약

등록 : 2018.01.10 14:14

NC 이범준/사진=NC 다이노스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LG 출신 투수 이범준(29)과 두산 출신 외야수 김진형(28)이 다시 프로 무대 기회를 잡았다.

NC는 10일 “투수 이범준 외야수 김진형과 육성 선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저니맨 독립야구단 출신 이효준과 육성선수 계약을 맺은 NC는 이번에도 육성 자원 찾기에 힘썼다.

NC는 “KBO 2차 드래프트 당시 스카우트팀에서 주요 우수선수, 즉 즉시 전력 자원으로 분류해 추적 관찰했던 선수”라며 “스카우트팀은 두 선수가 무적 신분이 된 직후 발 빠르게 접촉해 계약에 성공했다”고 이범준, 김진형과 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둘은 현재 트레이닝센터에서 개인 훈련 중이며 11일 구단 신년회에 참석한 뒤 오는 30일부터 NC 2군 구단인 고양 다이노스에 합류할 예정이다.

수도권 프로 지명을 받았던 이범준과 김진형은 “기회를 준 NC에 감사하다”며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범준은 2008년 2차 2라운드 LG 지명을 받았고, 1군에서 76경기 6승 7패 평균자책점 5.73을 기록했다.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는 33경기 1패 1세이브 3홀드 평균자책점 7.69의 성적을 남겼다.

2009년 2차 7라운드 두산 지명을 받은 김진형은 1군에서 42경기 타율 0.214 1홈런 7타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는 70경기 타율 0.283 6홈런 19타점 등을 찍었다.

두 선수 모두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쳤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ㆍ빙질ㆍ스케이트화 관련한 흥미로운 사실들

이상화 vs 고다이라 등...기대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한일전 ‘톱4’는?

[E-핫스팟] '故김주혁 살아있는 것처럼'..'흥부', 김주혁 향한 그리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