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21 10:02
수정 : 2017.12.21 11:42

북한 주민 2명, 어제 어선 타고 동해로 귀순

등록 : 2017.12.21 10:02
수정 : 2017.12.21 11:42

독도 북방 100㎞ 해상, 해군 초계 중 발견…"대공 용의점 없어"

한국일보 자료사진. 해당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북한 남성 2명이 20일 소형목선을 타고 동해 상으로 넘어와 귀순했다고 통일부가 21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전 11시 30분경 독도 북방 약 100㎞ 해상에서 해군이 초계 중에 북한 선박을 발견했다"며 "남성 2명이 승선하고 있었고 귀순 의사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구체적인 인적사항은 합동조사가 진행 중이고 아주 나이가 많지는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이 장기간 바다에 조난한 상태였는지에 대한 질문에 "추정하건대 꽤 된 것 같다"고 답했다.

북한 주민들이 처음부터 귀순을 목적으로 내려왔는지에 대해선 "처음에 인수하면서 귀순 의사를 확인했다"면서 "좀 더 자세한 것은 합동조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들이 타고 온 배가 소형목선이었고 "대공 용의점이 없어 이들의 동의를 받아 해상 파기했다"면서 "끌고 오기에 상태가 좋지 않으면 그런 경우가 종종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올해 북한 주민이 해상을 통해 넘어와 귀순한 사례가 이번을 포함해 3차례 9명이라고 밝혔다.

지난해는 1차례 3명, 2015년에는 4차례 10명이었고 2010년부터는 21차례 70명으로 "(올해 귀순자가) 유의미하게 많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 “벼르고 벼르다 나왔는데 말이 안 나와”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문희상 '연말까지 개헌안 합의 최선', 개헌 불씨 지펴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