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덕동 기자

등록 : 2017.09.14 18:40
수정 : 2017.09.14 18:56

3,4살 원생 밀치고 때린 수녀 영장신청

등록 : 2017.09.14 18:40
수정 : 2017.09.14 18:56

충북 영동의 한 성당부설 유치원에서 수녀가 세 살배기 아이를 폭행하는 장면. CCTV캡처

충북 영동경찰서는 가톨릭 성당이 운영하는 유치원에서 3,4세 원생들을 폭행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 등)로 수녀 A씨(44)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낮 12시 30분쯤 유치원에서 B(3)군을 복도 바닥에 쓰러뜨리고 손바닥으로 뺨과 엉덩이를 5~6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C(4)군 등 원생 3명을 수 차례 손바닥으로 엉덩이와 종아리를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B군 부모의 신고로 유치원에 출동해 폐쇄회로(CC)TV를 통해 폭행 사실을 확인한 뒤 원생 9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여 원생 3명에 대한 폭행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A씨는 “아이들이 밥투정을 부리고 말을 듣지 않아 훈육 차원에서 엉덩이 등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동군의 한 성당이 운영하는 이 유치원은 A씨가 원장이자 교사로, 다른 교사 1명과 함께 아이들을 돌봐왔다.

A씨는 이번 사건이 불거진 뒤 원장에서 해임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들이 당한 폭행 정도가 심각하지는 않지만 저항할 힘이 전혀 없는 아이들이 유치원에서 폭행을 당한데다 부모들의 상처가 컸을 것으로 판단해 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영동=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맏형의 리더십… 따로 훈련했지만 마음은 하나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ㆍ알ㆍ못’? 천만에! 그는 마키아벨리스트
선수도 팬도 아물지 않은 상처… ‘쪼개진 박수’에 씁쓸한 퇴장
“방위비 더 내라” 노골적 트럼프… 매년 1조1000억원 요구할 듯
피해자는 신상공개 무릅쓰고 나서는데, 여성가족부는 뒷짐만 지나
경찰, 횡령 의혹 대한한의사협회 압수수색
가상화폐 해빙 오나? 보름만에 두 배 오른 비트코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