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5.16 19:03
수정 : 2018.05.16 19:08

강남 피부과 집단 패혈증, 이대목동 신생아 사건 때처럼 ‘장내 세균’이 원인

등록 : 2018.05.16 19:03
수정 : 2018.05.16 19:08

게티이미지뱅크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M피부과에서 환자 20명이 패혈증에 집단 감염된 사건과 관련해 장내세균의 일종인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확인됐다고 질병관리본부가 16일 밝혔다.

질본은 이날 중간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설명했다.

질본에 따르면 이상 증상이 나타난 환자 20명 중 5명의 혈액과, 지난 5월4일 분주한 주사기 내의 미투여 프로로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검출됐다.

질본은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 검체에서 확인된 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 균이 유입된 시점이 공장에서 프로포폴이 제조되던 때인지, 피부과에서 투약 준비를 하던 때인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질본은 환자, 약품, 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 역학조사를 실시해 이를 규명할 예정이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은 인체의 장에 서식하는 장내세균과에 속하는 균으로, 작물이나 토양, 물, 음식 등 환경 또는 농작물 등에서 나올 수 있다. 지난해 말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의 사망 원인이 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역시 장내 세균의 하나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은 목화, 양파, 쌀 호두 등 농작물의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사람에게는 면역 저하자나 신생아 등에게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주로 농사를 하면서 식물에 의해 피부 감염 되거나 병원에서 의료기구나 수액의 의해 감염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상 증상자 20명 중 6명은 현재 입원 중(일반병실 5명, 중환자실 1명)이며 나머지 14명은 퇴원했다. 보건당국이 5월1일부터 7일까지 해당 피부과의원을 방문한 160명을 상대로 증상을 관찰했으나, 아직 추가 의심 환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백악관 “6ㆍ12 북미 정상회담 열린다면 우리는 준비 돼 있을 것”
[여론 속 여론] 흔들리는 지역경제… ‘6ㆍ13’ 어떤 표심 보일까
“양승태 법원행정처의 원세훈 재판 관여 정황 발견 못했다”
[아하! 생태!] 8만년 단절 깨고 교류 시작한 한ㆍ일 ‘개개비’
[푸드 스토리] 대충 끼니에서 별의별 미식으로... 편의점 도시락 무한 변신
홍준표 “청와대 청원게시판 폐쇄를 청원”
이왕 맞은 매? ‘학교 폭력’ 안우진까지 꺼낸 넥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