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7.11.22 14:29
수정 : 2017.11.22 14:30

北 신문, 트럼프 '불망나니' 비난…"악몽 현실로 보게 될 것"

등록 : 2017.11.22 14:29
수정 : 2017.11.22 14:30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강서군 금성트랙터공장을 현지지도 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불망종(불망나니)', '미친개'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며 자신들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것으로 촉구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북침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전쟁행각'이라는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미국 늙다리 호전광의 남조선 행각은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트럼프는 가는 곳마다 공화국에 대한 체질적 거부감과 적대감을 드러냈다"며 "이것을 목격한 우리는 트럼프야말로 반공화국압살에 환장한 전쟁광신자, 가차 없이 때려잡아야 할 천하의 불망종이라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한 "트럼프의 남조선 행각은 폭제의 힘으로 우리를 위협하면서 북침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전쟁행각이었다"며 "남조선을 행각하며 미국의 힘에 대해 떠들어댄 것은 전쟁의 불찌를 함부로 날리는 무분별한 망동"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미친개가 짖는다고 놀랄 우리가 아니다"라며 "트럼프가 힘을 과시하는 것으로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을 수 있다고 타산한다면 망상"이라고 선동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침략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트럼프와 악마의 무리를 정의의 힘으로 쓸어버릴 징벌 의지로 심장의 피를 펄펄 끓이고 있다"며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할 대신 반공화국압살책동에 기승을 부린다면 악몽 속에 떠올리던 끔찍한 광경을 현실로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