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주영 기자

등록 : 2017.08.11 18:26
수정 : 2017.08.11 18:35

[애니팩트] 개ㆍ고양이 언어번역기를 개발중이다

등록 : 2017.08.11 18:26
수정 : 2017.08.11 18:35

반려인이라면 누구나 “반려동물의 마음을 속 시원히 들여다보고 싶다”는 생각을 할 때가 있는데요.

반려동물 언어 번역기가 10년 내 상용화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글로벌 기업 아마존이 이런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지난달 보도했습니다. 가디언에 따르면 보고서를 공동 집필한 미래학자 윌리엄 하이엄은 “콘 슬로보드치코프 미국 노던애리조나대 교수가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로 프레리도그의 언어를 해독해 냈다”며 “반려동물 언어 번역기 출시까지 10년도 채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동그람이 포스트 에 방문하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맏형의 리더십… 따로 훈련했지만 마음은 하나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ㆍ알ㆍ못’? 천만에! 그는 마키아벨리스트
선수도 팬도 아물지 않은 상처… ‘쪼개진 박수’에 씁쓸한 퇴장
“방위비 더 내라” 노골적 트럼프… 매년 1조1000억원 요구할 듯
피해자는 신상공개 무릅쓰고 나서는데, 여성가족부는 뒷짐만 지나
경찰, 횡령 의혹 대한한의사협회 압수수색
가상화폐 해빙 오나? 보름만에 두 배 오른 비트코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