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7.05.19 17:57
수정 : 2017.05.19 18:55

조준희 YTN 사장 사퇴, 언론 정상화 신호탄?

MBCㆍKBSㆍ연합뉴스 노조 잇따라 성명 “언론 적폐 청산을”

등록 : 2017.05.19 17:57
수정 : 2017.05.19 18:55

서울 여의도 KBS 본관. 한국일보 자료사진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인 언론계 ‘낙하산 인사’로 평가 받아온 조준희 YTN 사장이 내부 구성원들의 사퇴 압박에 19일 전격 사의를 표명해 MBC와 KBS 등 공영성을 지닌 언론사 수뇌부의 물갈이로 이어질지 주목되고 있다.

이들 언론사 노조가 불공정 보도 등을 이유로 경영진 퇴진을 잇달아 요구하고 나서고 있어 경영진에 상당한 압박으로 작용할 조짐이다.

조 사장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를 통해 전격 사의를 표명했으며 오후에 퇴임식을 가졌다. 2015년 3월 YTN 사장에 취임한 조 사장은 30여년간 기업은행에 몸 담았으며 기업은행 최초의 내부 출신 은행장으로 2013년 12월 퇴임했다. 이 때문에 방송 관련 경력이 전혀 없는 조 사장이 YTN 사장에 선임된 배경을 두고 취임 당시부터 의혹과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지난 10일 성명을 발표해 “보도 공정성 하락, 방만 경영, 경쟁력 약화 등 조준희 사장이 물러나야 할 이유는 차고도 넘친다”며 조 사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KBS와 MBC, 연합뉴스의 노조도 19일 잇따라 성명을 발표해 박근혜 정부 시절 선임된 경영진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KBS본부는 성명에서 “2008년 이명박 정권의 언론장악 신호탄이 된 YTN에서 가장 먼저 정상으로의 회복이 시작됐다”며 “이제 공영방송 KBS 차례”라고 선언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 외관. 한국일보 자료사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재임용 탈락 판사, 양승태 전 대법원장 상대 국가배상 소송
북한 최선희 “美, 공존의 선택 취하면 출구 있을 것”
신규 원전 6기 백지화... 2038년엔 14기만 남는다
미국, 트럼프 순방 앞두고 F-35A 첫 아태 배치
절대권력 시진핑...집단지도체제 붕괴할까
文 지지자들 “28일 촛불 1주년 집회 안 나가” 보이콧… 왜?
“이름으로 ‘시’지어 드립니다”…‘이름시’로 힐링하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