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2 15:58

전 국가대표 수비수 김진규, 'FC서울 코치'로 친정 복귀

등록 : 2018.01.12 15:58

박용호(왼쪽)와 김진규/사진=FC서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FC서울이 신임 스카우터에 박용호(37)스카우터를 서울 오산고(U-18) 신임 코치에는 김진규(33)코치를 선임했다.

서울 오산고(U-18) 신임 코치로 선임된 김진규 코치는 FC서울은 물론 K리그를 대표하던 수비수로 올 시즌 친정 팀이나 다름없는FC서울과 함께 지도자로서의 첫 발걸음을 함께 하게 됐다.

김진규 코치는 지난 2003년 프로에 데뷔 2007년 FC서울로 이적해 총 8시즌 동안 220경기(K리그 통산)에 출전 13득점 7도움을 기록했다.

FC서울 주전 수비수로 맹활약 하며 2번의 리그 우승(2010, 2012)과 1번의 FA컵 우승(2015), 1번의 리그 컵 우승(2010)을 함께 했다.

한편 박용호 신임 스카우터는 지난 2000년부터 총 10시즌 동안 FC서울에서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FC서울에서만 총 166경기(K리그 통산 기준)에 출전해 8득점 1도움을 기록했다. 2010년에는 FC서울의 주장직을 맡으며 팀의 K리그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FC서울은 박용호 스카우터가 오랫동안 FC서울에 몸담으며 구단의 철학과 방향성을 잘 알고 있을 뿐 아니라 지도자 생활을 통해 선수 발굴 및 육성의 경험도 쌓으며 FC서울의 스카우트 시스템에 큰 보탬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사랑하는 제자 기성용에게 스승 정한균이 띄우는 편지

차준환 '평창서 '최고 난도' 구성 클린 연기 보여주고 싶다'

강남 집 값과의 전쟁 선포…정부 '반드시' vs 전문가 '절대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법원장 '국민께 충격과 분노 안겨 죄송…제도 ㆍ조직 바꾸겠다'
스물 두 살 당찬 정현이 승리를 만끽하는 방법
괜히 불똥 맞았다며 집단행동 나선 영어유치원
MB 친형 이상득, 검찰 소환 이틀 앞두고 병원행
'내가 설 자리는 내가 만든다'
[짜오! 베트남] 통일 이후 가장 짜릿… 국가주석 “박항서 감독ㆍ선수단에 훈장 수여하라”
북 아이스하키선수 오늘 선수촌 합류… 2주 속성훈련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