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13 16:47

스위스, 화려한 빛으로 물든 연방의회 의사당

등록 : 2017.10.13 16:47

스위스 베른에서 열릴 빛의 축제 '랑데뷰 분데스플라츠(분데스광장과의 만남)'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현지시간) 베른에서 시민들이 스위스 연방의회 의사당 외벽에 투영되고 있는 예술작품 및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한 조명을 감상하고 있다. '리셋'을 주제로 연방광장에서 매일밤 열릴 이번 축제는 13일 개막해 11월 25일까지 열린다.EPA 연합뉴스

스위스 베른에서 열릴 빛의 축제 '랑데뷰 분데스플라츠(분데스광장과의 만남)'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연방의회 의사당 외벽이 예술작품 및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한 조명으로 물들어 있다. '리셋'을 주제로 연방광장에서 매일밤 열릴 이번 축제는 13일 개막해 11월 25일까지 열린다.EPA 연합뉴스

스위스 베른에서 열릴 빛의 축제 '랑데뷰 분데스플라츠(분데스광장과의 만남)'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연방의회 의사당 외벽이 예술작품 및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한 조명으로 물들어 있다. '리셋'을 주제로 연방광장에서 매일밤 열릴 이번 축제는 13일 개막해 11월 25일까지 열린다.EPA 연합뉴스

스위스 베른에서 열릴 빛의 축제 '랑데뷰 분데스플라츠(분데스광장과의 만남)'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연방의회 의사당 외벽이 예술작품 및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한 조명으로 물들어 있다. '리셋'을 주제로 연방광장에서 매일밤 열릴 이번 축제는 13일 개막해 11월 25일까지 열린다. AP 연합뉴스

스위스 베른에서 열릴 빛의 축제 '랑데뷰 분데스플라츠(분데스광장과의 만남)'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연방의회 의사당 외벽이 예술작품 및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한 조명으로 물들어 있다. '리셋'을 주제로 연방광장에서 매일밤 열릴 이번 축제는 13일 개막해 11월 25일까지 열린다. AP 연합뉴스

스위스 베른에서 열릴 빛의 축제 '랑데뷰 분데스플라츠(분데스광장과의 만남)'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현지시간) 스위스 연방의회 의사당 외벽이 예술작품 및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한 조명으로 물들어 있다. '리셋'을 주제로 연방광장에서 매일밤 열릴 이번 축제는 13일 개막해 11월 25일까지 열린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겨를] 남자가 무슨 성적 수치심? “우리도 불편해 배려받고 싶어요”
불 났는데… 대피도 못한 쪽방촌 노인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평창판 쿨 러닝, 아프리카 가즈아!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위로 한마디... 꽃다발... 쇠고기... 자판기엔 다 있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