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대
특파원

등록 : 2018.01.09 16:28
수정 : 2018.01.09 22:18

중국 정부 “태양광 고속도로 절도범 엄벌”

등록 : 2018.01.09 16:28
수정 : 2018.01.09 22:18

발전판 도난, 개통 5일 만에 폐쇄

세계 최초 자랑 불구 웃음거리로

태양광 발전판 도난과 파손 때문에 잠정 폐쇄된 중국 산둥성 지난시의 태양광발전 고속도로 구간. 봉황망

중국이 세계 최초로 건설한 ‘태양광발전 고속도로’가 핵심 설비인 태양광 발전판 도난 사태로 개통 5일만에 잠정 폐쇄됐다.공안당국은 도난범에 대한 엄벌을 경고하고 나섰다.

9일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다르면 중국 산둥(山東)성 지난(濟南)시 남쪽에 1㎞ 순환고속도로 구간으로 건설된 태양광발전 고속도로가 지난달 28일 개통됐지만 닷새간 운행된 뒤 2일 전격 폐쇄됐다. 갑작스러운 폐쇄 이유는 1.8m 폭의 태양광 발전판 1개가 도난 당하고 주변 7개 태양광 발전판도 파손됐기 때문이다. 도로 건설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이번 절도는 전문 절도범의 소행으로 보이며 도로에 적용된 태양광 발전 기술을 훔쳐가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태양광발전 고속도로의 노면은 3개 층으로 구성돼 있다. 표면층은 90% 투광률로 빛을 통과시키는 고강도 투광 콘크리트이고, 중간층은 태양광 발전판이며, 바닥층은 전력 유출을 막는 절연층이다. 노면 위로 자동차가 다니지 않을 때는 태양광 발전판이 빛을 흡수해 전력을 생산할 수 있으며 전기차가 이 위를 달리면서 동시에 충전도 할 수 있다. 이 도로의 전력 생산능력은 연간 100만㎾로 800가구의 전력 수요를 충당할 수 있는 양이다.

중국 관영매체는 태양광발전 고속도로 개통 당시 세계 최초라고 자랑했지만 불과 며칠 만에 도난 사건 때문에 해당 구간을 폐쇄함으로써 국제 웃음거리가 됐다. 이를 의식한 듯 지난시 공안당국은 이례적으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도로 건설 중에 태양광 발전판을 훔쳐가려던 것과는 달리 도로가 개통돼 수많은 차량이 오가는 상황에서 도로를 파손하고 훔쳐가는 건 잠재적인 살인행위나 마찬가지”라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절도범 체포해 엄벌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무서운 미국에는 '불매운동' 못하는 중국
해병대 마린온 추락…기체결함에 무게
양쪽서 치이는 메이, 친 EU 요구 물리치며 한숨 돌려
가게 오해로 졸지에 ‘먹튀’된 학생들… “학교까지 털려”
익산 쌍릉 대왕릉 인골, 백제 무왕을 가리키다
‘한국인’ 비하 논란, 래퍼 위즈칼리파 “한국인 친구는 괜찮다는데?”
김포 ‘전국 미세먼지 1위’ 이유 있었다… 불법 사업장 47곳 적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