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종구 기자

등록 : 2017.10.30 17:07
수정 : 2017.10.30 17:59

전남대 줄기세포 정밀유도 기술 기업에 이전

등록 : 2017.10.30 17:07
수정 : 2017.10.30 17:59

세계 최초 개발한 마이크로의료로봇

손상된 환부에 신속·정확 부착 역할

전남대 줄기세포 정밀유도 마이크로로봇 기술이전 협약식. 전남대 제공/2017-10-30(한국일보)

전남대학교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가 치료용 줄기세포를 척수와 손상된 연골 부위에 정밀 유도하는 의료용 로봇 기술을 기업에 이전했다.

전남대 산학협력단(단장 송진규)과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센터장 박종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신생 바이오 스타트업 미국 현지법인인 바이오트(biot Incㆍ대표 장영준ㆍ미국 현지 법인)와 ‘줄기세포 기반 마이크로의료로봇’의 사업화를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줄기세포 기반 마이크로 의료로봇'은 전남대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전자장으로 줄기세포를 정밀 유도해 환부에 신속 정확히 부착하는 기술이다.

이번 로봇의 기반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혈관치료용 마이크로로봇 개발 사업’과 ‘외부 구동형 나노로봇 시스템 개발 사업’이다.

이 연구는 공학과 바이오 분야 세계 상위 5% 학술지인 'Advanced Healthcare Materials' 표지에 ‘관절연골 치료를 위한 성체줄기세포 탑재 자기구동 마이크로지지체’라는 제목으로 수록됐다.

이 기술은 현재 줄기세포 분화 촉진을 위한 구조체 최적화 및 세포고정화기술의 동물실험 단계를 진행 중이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줄기세포의 무절개 시술과 정밀유도를 통해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하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으로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와 바이오트는 센터 내에 설치될 부설 연구소를 통해 공동으로 상용화 개발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전남대는 이번 기술이전에 따라 20억원의 선급을 받고 매출액의 2%를 추가로 받을 계획이다. 또 바이오트와 공동으로 상용화 연구와 미국 식품의약청(FDA) 인증 절차를 거쳐 의료분야 최대 시장인 미국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박종오 센터장은 “마이크로의료로봇은 약물을 표적으로 신속ㆍ정확하게 전달하는 기술로 외국 경쟁그룹보다 이동과 실질적인 치료 기능 면에서 기술 우위에 있다”며 “이번 기술이전을 계기로 마이크로 의료로봇의 생태계 형성에 주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이번 기술이전은 기업과 상생협력해 대학의 우수기술을 미국시장에 진출시키는 좋은 사례”라며 “기술사업화의 성공모델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법원장 '국민께 충격과 분노 안겨 죄송…제도 ㆍ조직 바꾸겠다'
스물 두 살 당찬 정현이 승리를 만끽하는 방법
괜히 불똥 맞았다며 집단행동 나선 영어유치원
MB 친형 이상득, 검찰 소환 이틀 앞두고 병원행
'내가 설 자리는 내가 만든다'
[짜오! 베트남] 통일 이후 가장 짜릿… 국가주석 “박항서 감독ㆍ선수단에 훈장 수여하라”
북 아이스하키선수 오늘 선수촌 합류… 2주 속성훈련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