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3.25 16:26
수정 : 2018.03.25 22:35

곽도원 측 “이윤택 고소인단 4명 금품 요구하며 협박”

곽도원 소속사 임사라 대표 SNS에 글 게재

등록 : 2018.03.25 16:26
수정 : 2018.03.25 22:35

배우 곽도원. NEW 제공

이윤택 연극연출가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연극인 중 일부가 배우 곽도원을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배우 곽도원의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의 임사라 대표는 지난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계정에 글을 올리고 “곽도원이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이윤택 고소인단 중 4명)로부터 돈을 보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임 대표에 따르면 이윤택 연출가 고소인 4명은 “힘들다 도와달라”며 곽도원을 불렀고 곽도원은 임 대표와 함께 자리에 나갔다.

임 대표가 피해자 17명 전체를 도울 수 있는 방법으로 스토리 펀딩 기부를 도모하거나 변호인단에 후원금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이들은 크게 화를 냈고, 임 대표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곽도원에게 계좌로 돈을 보내달라고 했다고 임 대표는 주장했다.

임 대표는 “이후 여러 차례 전화와 문자로 (이윤택 고소인 4명에게) 형법상 공갈죄에 해당할 법한 협박성 발언들을 들었다”며 “‘너도 우리 말 한마디면 끝나’라는 식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머지 피해자들의 용기가, 미투 운동이 퇴색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이 됐다”며 “언론 제보나 형사 고소는 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곽도원은 앞서 온라인에서 연희단거리패 단원 시절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글 작성자가 주장하는 성추행 시기와 곽도원의 이력이 맞지 않는다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