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3.08 07:23

손흥민 또 골, 유벤투스 전설 부폰도 손쓰지 못했다

등록 : 2018.03.08 07:23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토트넘 손흥민/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이 강호 유벤투스를 상대로 최근 3경기 연속 골의 기세를 이어갔다.그러나 소속팀 토트넘이 역전패한 것은 옥에 티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유벤투스(이탈리아) 16강 홈 2차전에서 전반 39분 인상적인 선제골을 넣었다.

이날 손흥민은 0-0으로 맞서던 전반 39분 오른쪽에서 넘어온 공을 오른발로 차 넣었다. 유벤투스의 상징인 골키퍼 부폰도 손을 쓰지 못한 골이었다.

3월 들어 손흥민의 골 감각이 절정에 달했다. 지난 1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 로치데일전에서 시즌 첫 멀티 골을 넣은 데 이어 4일 허더즈필드와 벌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도 멀티 골을 넣었다.

이 기세는 꿈의 무대 UCL로 이어져 3경기 연속 골을 완성했다. 올 시즌 기준으로는 16번째 골 및 챔피언스리그 4호 골이다.

그러나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토트넘은 후반에만 2골을 얻어맞고 1-2로 패해 1ㆍ2차전 합계 3-4로 16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신태용호ㆍ전북 현대에서 골골골…김신욱, ‘손흥민 파트너’ 청신호

[단독] 서지혜, HB 떠난다… 전혜빈과 한솥밥

[스포노믹스 시상식] 18개 대상, 스포츠산업 촉진 꾀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흔들린 독일, ‘반전의 기회’ 잡을 수 있을까
올 여름 평년보다 덥다… 7월초엔 많은 비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어떤 장애인인지 아니라 어떤 사람인지 물어봐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