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오미환
선임기자

등록 : 2015.12.25 20:00
수정 : 2015.12.27 10:42

[제56회 한국출판문화상 저술-교양 수상작] ‘세상물정의 물리학’ 저자 김범준

등록 : 2015.12.25 20:00
수정 : 2015.12.27 10:42

그림 1 별 게 다 궁금한 물리학자 김범준. 별나 보이는 연구도 하지만, 통계물리학의 전통적 주제인 상전이 현상이 그가 주력하는 연구 주제다. 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물리학이 이런 것도 연구하나? 프로야구 구단이 원정 경기 다니는 이동거리를 최소화할 경기 일정표 짜는 법은? 혈액형과 성격은 상관이 있을까? 다들 왜 자녀 사교육에 목을 맬까? 남산에서 돌을 던졌을 때 김서방이 맞을 확률은? 한국 정치의 고질병 지역감정의 숨은 비밀은? 물리현상이 아니라 사회현상, 심리현상을 물리학이 설명하다니, 어리둥절하다. 김범준(48) 성균관대 물리학과 교수가 쓴 ‘세상물정의 물리학’은 통계물리학으로 분석한 세상, 그야말로 세상물정의 물리학이다.

“오지랖 넓게 별 게 다 궁금한 물리학자시군요.” 일상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물리학 저서로 한국출판문화상 저술(학술) 부문 수상을 안은 김 교수에게 축하 인사로 농담을 건네자 그는 파안대소했다.

세상의 모든 물체는 입자로 구성돼 있다. 통계물리학은 많은 입자로 구성된 시스템을 연구하는 분야다. 학문으로 정립된 지 100년쯤 됐다. “어떤 현상에 접근하는 방법론이라고 할 수 있죠. 통계물리학이 물리현상을 설명하는 틀을 사회현상에도 적용하기 시작한 지는 10~20년쯤 됐는데 이걸 사회물리학이라고 부릅니다. 통계물리학은 응용 범위가 넓어요.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전체 3장으로 된 이 책의 2장 표제는 ‘복잡한 세상을 꿰뚫어 보는 통계물리학의 아름다움’이다. 아름다울 것까지야! “아름답죠. 아인슈타인 장방정식의 아름다움은 수식 자체가 아니라 그 한 줄의 식으로 중력을 이해할 수 있다는 데 있죠. 마찬가지로 통계물리학은 정량적 접근으로 복잡한 세상사를 설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름다워요.”

별스러워 보이는 질문과 주제를 연구한다고 해서 괴짜 물리학자로 불리는 건 사절하겠다고 했다. “이 책의 내용 같은 주제는 제 연구의 30% 정도이고 나머지는 추상적인 연구에요. 물이 끓어서 수증기가 되는 것, 얼어서 얼음이 되는 것, 자석이 되는 것 같은 상태 변화, 상전이 현상이라고 부르는 그런 사건이 왜 일어나는지 알아내 일반화하는 것, 보편적이고 근본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통계물리학의 전형적인 연구 주제이고 제 본령이죠.”

물리학 논문에는 주어가 없다. 주관에 따라 연구 결과가 바뀌면 과학이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떤 주제를 선택하느냐는 주관이 작용한다. 김 교수는 본문 첫 머리에 이렇게 썼다. “가치 중립적인 과학은 없다. 핵분열과 핵융합의 물리학은 세계 정치 지형을 바꿨고, 현재 진행되는 빅데이터 물리학은 이미 우리 일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니 연구실에 갇힌 ‘세상물정 모르는 물리학자’라도 세상물정을 설명하는 테이블에인문학이나 다른 분야 전문가들과 나란히 앉을 권리가 있다. 통섭 또는 융합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런 경향을 김 교수는 “이쪽 저쪽 다 알아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각자의 도구를 들고 세상을 보는 것”이라고 이해한다. 같은 현상이라도 어느 방향에서 어떻게 접근하느냐에 따라 해석이 달라지는 법이므로. 이 책을 쓴 목적도 거기에 있다.

“논문은 전공 학자만 읽잖아요. 사람들에게 다가가고 싶었어요. 이건 이런 의미로 해석할 수도 있다고 설명하고 싶은 것들을 소개했어요. 우리 사회현상에 불합리한 게 많은데, 각자 자기 위치에 갇히지 말고 객관적으로 보는 게 필요하지 않을까요. 객관성과 합리성을 추구하는 과학의 정신으로.”오미환 선임기자 mh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