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21 07:10

‘메시 동점골’ 바르셀로나, 첼시와 1-1 무승부

등록 : 2018.02.21 07:10

FC바르셀로나-첼시 전/사진=FC바르셀로나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FC바르셀로나(스페인·이하 바르사)와 첼시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맞대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바르사는 2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오넬 메시의 동점 골에 힘입어 첼시와 1-1로 비겼다.

바르사는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 안드레 이니에스타 등 주전들을 앞세워 공격에 총력을 다했다.첼시도 에덴 아자르, 페드로, 윌리안을 출전시키며 맞섰다.

볼 점유율에서는 바르사가 70%가 넘는 비율을 보이며 앞섰다.그러나 경기 흐름은 후반까지 첼시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다. 전반 5분 첼시 아자르가 왼발 슈팅을 날렸고, 바르사는 전반 16분 파울리뉴가 헤딩슛을 날리는 등 밀고 당기는 양상으로 전개됐다.

후반 17분 마침내 윌리안이 두 번 골대를 강타해 빛을 발했다. 아자르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윌리안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낮게 깔리는 슈팅을 날렸고, 이는 바르사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에 질세라 바르사의 메시는 후반 30분 이니에스타가 상대 공을 가로챈 뒤 내준 공을 페널티박스 안으로 뛰어들어가며 한 번에 왼발 슈팅으로 동점 골을 만들었다. 그러나 결승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1차전을 무승부로 마쳤다.

양 팀은 내달 15일 캄프 누로 자리를 옮겨 8강 진출을 다툰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SM·로엔·메이크어스' 모바일 시대 新 3강

美 출신 20대 민유라-겜린이 선보인 가장 한국적인 '아리랑' 아이스댄스

글로벌 기업 호구 된 한국…페르노리카·디아지오 씁쓸한 배당잔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당 혼돈의 계파 갈등… “이번 주가 중대 분수령”
“총리 공적” JP 훈장 방침에… 일부 “독재 부역자” 반발
강진 여고생 시신으로… ‘아빠 친구’ 차량 머무른 인근서 발견
홍준표 “친박, 나 떠나면 당 지지율 오른다 해… 한번 보자”
인도네시아서 일하려면 인니어 시험 쳐라?
원희룡 제주지사 “대통령에게 난민문제 직접 건의”
김희애 “자신감에 덥석 출연…촬영 마치고 펑펑 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