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09.14 20:01

'흔들린 선발' 피어밴드도 류제국도, 2이닝 소화 뒤 교체

등록 : 2017.09.14 20:01

kt 피어밴드/사진=kt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kt와 LG가 나란히 2이닝 만에 선발을 교체했다.

13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는 kt와 LG의 맞붙었다.

이날 kt는 에이스 피어밴드(32)를, LG는 류제국(34)을 선발로 냈다. 하지만 둘 모두 2이닝 씩만을 소화한 뒤 마운드를 내려가야 했다.

피어밴드가 먼저 흔들렸다. 1회를 삼자 범퇴로 막아낸 피어밴드는 무사 1루 양석환의 타석에서 포수 장성우의 송구 실책이 나와 무사 1,2루가 만들어 진 이후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2회 타자일순하며 5실점으로 무너졌다. kt는 2이닝 5피안타 1탈삼진 5실점을 기록한 피어밴드를 내리고 3회부터 김사율을 마운드에 올렸다. 2이닝은 피어밴드의 올 시즌 최소 이닝 소화다. 올 시즌 LG를 상대로 3경기에 나와 1승1패 평균자책점 1.17로 강한 모습을 보였던 만큼 아쉬운 투구였다.

LG 류제국/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하지만 LG도 갑작스런 선발 교체로 위기를 맞았다. LG 선발 류제국은 5-1로 앞선 3회 무사 3루에서 연속 3안타를 맞으며 연달아 3점을 내줬다. 5-4로 쫓긴 3회 무사 2루 상황에서 그는 갑작스런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마운드를 최동환에게 넘기고 내려왔다. LG 관계자는 "왼 다리 저림 증상을 보였다"며 "선수 보호 차원의 교체다. 병원에 갈 정도는 아니고, 상태를 더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원=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지나가 이제 진짜 넘어야 할 '루머의 벽'

'파리ㆍLA' 2024ㆍ2028 올림픽 개최지 확정

금융권 취업박람회 '7,000명 몰렸다'…북새통 00은행, 무슨 일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