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17 18:28

[K리그1] 수원 삼성, 고교 골키퍼 박지민과 준프로계약

등록 : 2018.04.17 18:28

박지민/사진=수원 구단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수원 삼성이 고등학생 골키퍼 박지민(17·매탄고)와 K리그 최초로 준프로 계약을 맺었다.

수원의 U-15(매탄중)와 U-18(매탄고) 유스팀 출신인 박지민은 189㎝ 86㎏의 우수한 신체 조건과 뛰어난 운동 능력으로 지난 2월 경남 합천에서 열린 제54회 춘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초고교급 선수로 관심을 모았다.

수원 프로 코칭스태프는 박지민의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판단으로 그동안 프로팀의 R리그 경기와 대학팀과의 연습 경기 등에 박지민을 출전시켜 기량을 점검했다.

마침 지난 3월 K리그 2차 이사회를 통해 준프로 계약 제도가 도입되면서 수원은 박지민과 준프로 계약을 맺고 최초의 고교생 K리거를 탄생시켰다.어려서부터 수원의 대표적인 레전드 번호인 29번을 달고 뛴 박지민은 프로에서도 같은 번호를 달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현재 수원 JS컵 참가를 위해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19 대표팀에 차출된 박지민은 22일까지 대회를 소화한 뒤 23일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때까지 간 워마드 인증
택시에 깔린 보행자 구하기 위해 승용차 들어올린 경찰ㆍ시민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해병대 수리온 계열 헬기 추락…5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