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3.15 00:46

이명박, 15시간 마라톤 조사 종료…朴때보다 더 길었다

등록 : 2018.03.15 00:46

朴은 14시간…MB 조서검토 후 귀가 예정

14일 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소환 조사를 받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청사가 불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5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마쳤다. 이 전 대통령은 조서를 검토한 뒤 서울 논현동 자택으로 귀가할 예정이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1시55분께 조사를 종료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22분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약 15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았다.검찰은 신봉수(48·사법연수원 29기)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를 먼저 투입해 오전 9시50분 조사를 시작했다.

신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차명계좌 실소유 문제 ▲다스 비자금 횡령 문제 ▲다스 소송에 공무원 등 동원한 문제 ▲대통령기록물 반출 문제 등을 조사했다.

오후 5시께 1차 조사를 마친 뒤 이 전 대통령은 20분가량 휴식을 취했다. 이어 송경호(48·29기) 특수2부장이 이어받아 뇌물 혐의 관련 조사를 시작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오후 1시10분께, 오후 7시10분께 각 식사를 위해 휴식했다. 인근 식당에서 배달해온 설렁탕과 곰국으로 점심과 저녁을 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7시50분께 저녁 조사가 재개됐고, 4시간 뒤인 오후 11시55분께 조사를 마쳤다. 박근혜(66) 전 대통령보다 약 한 시간 더 긴 기록을 세웠다. 박 전 대통령은 조사에만 14시간 가량이 소요됐었다.

이 전 대통령은 조서를 검토한 뒤 15일 새벽 귀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조서 열람에 상당 시간이 걸릴 경우 이날 아침 청사를 나설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 3월21일 검찰 조사를 받았던 박 전 대통령은 출석 당일 오후 11시40분에 조사를 마쳤지만, 조서 검토에 7시간이 걸려 다음날인 22일 오전 6시55분께 귀가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받은 역대 5번째 전직 대통령으로, 이날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