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14 19:34

거스 히딩크 "한국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뜻 있다"

등록 : 2017.09.14 19:34

거스 히딩크./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거스 히딩크 전 2002년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14일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연합뉴스 등 한국 취재진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사실상 한국 측의 요청이 있을 경우 한국 축구를 위해 발벗고 나설 의향이 있음을 알린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다만 "여러 가지 여건으로 봐서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히딩크 전 감독은 2018년 월드컵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신태용 현 감독이 결정되기 이전인 지난 6월 이미 측근을 통해 대한축구협회에 이 같은 뜻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히딩크 전 감독은 축구협회가 월드컵 사령탑으로 신태용 감독을 결정한 데 대해 "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도 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지나가 이제 진짜 넘어야 할 '루머의 벽'

'파리ㆍLA' 2024ㆍ2028 올림픽 개최지 확정

금융권 취업박람회 '7,000명 몰렸다'…북새통 00은행, 무슨 일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