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현 기자

등록 : 2017.11.12 10:11
수정 : 2017.11.12 10:14

취업난에 창업한 청년들… 평균 31개월 만에 문 닫는다

등록 : 2017.11.12 10:11
수정 : 2017.11.12 10:14

청년 자영업자의 55.3% “창업 2년 미만 폐업”

게티이미지뱅크

취업난에 떠밀려 창업을 택하는 청년들이 늘어나고 있지만, 절반 이상이 2년도 안돼 문을 닫는 등 ‘청년폐업’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황광훈 한국고용정보원 책임연구원이 고용이슈 9월호에서 발표한 ‘늘어나고 있는 청년 자영업자’ 보고서에 따르면 청년들의 자영업 지속기간은 평균 31개월에 불과했다.

1년 미만이 30.1%, 1년 이상∼2년 미만은 25.2%로 창업 후 2년도 안 돼 폐업하는 경우가 55.3%에 달했다. 2년 이상∼4년 미만은 22.9%, 4년 이상은 21.8%였다.

이번 연구는 청년패널조사 자료를 활용해 청년 자영업자들의 특성을 분석한 것이다. 청년패널조사는 2007년 당시 만15∼29세인 1만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이들의 학교생활, 취업 등 사회경제 활동 등을 매년 추적한 것이다. 이 가운데 청년 자영업자는 2015년 기준으로 만23∼37세 중에서 혼자 또는 무급 가족종사자와 함께 사업체를 운영한 적이 한 번이라도 있는 사람으로 대상자는 총 555명(남성 281명ㆍ여성 274명)으로 집계됐다.

청년 자영업자의 월평균 소득은 226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53만5,000원인데 비해 여성은 199만8,000원으로 성별 소득 격차가 60만원 가까이 됐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음식업(40.6%)이 가장 높은 분포를 보였다. 직업별로는 영업판매직(35.1%), 서비스 관련직(18.2%) 순으로 나타났다. 학력별 분포는 대졸 이상이 36.9%로 가장 많았고, 고졸 이하 36.0%, 전문대졸 27.1%로 집계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고졸 이하가 42.3%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대졸 이상이 42.7%나 됐다. 황 책임연구원은 “청년 자영업자는 초기 시장 정착이 중요하기 때문에 노동시장 이탈 및 퇴출 가능성이 큰 저소득 수입자를 중심으로 자금 지원 확대와 더불어 심층적인 경영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靑 “美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평창 외교’ 절정은 폐회식… 이방카 어떤 메시지 가지고 올까
“한국ㆍ민주당과 지방선거 연대 없다” 일단 선긋기
인물난 한국당 ‘올드 보이’ 영입 승부수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