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8.02.14 13:55
수정 : 2018.02.14 19:25

“혹시 큰 병에 걸린 것 아닐까”… 건강염려증 환자 한해 4000명

등록 : 2018.02.14 13:55
수정 : 2018.02.14 19:25

중ㆍ고령층 많지만 20, 30대도

가볍게 지나가는 감기 증상에도 폐렴을 의심하고, 정상적으로 만져지는 연골을 혹으로 오해하고.

‘건강염려증’으로 병원에서 진단을 받은 사람이 한 해 4,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건강염려증은 몸의 이상 신호를 두고 큰 병이 아닐까 과도하게 걱정하고 집착하는 불안장애의 일종이다.

1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6년 병원에서 건강염려증으로 진단받은 사람의 수가 총 3,817명이라고 밝혔다. 연령별로는 50대 19%, 40대 18%, 70대 14%, 80세 이상 4% 등으로 주로 중ㆍ고령층이 많았다. 그러나 20대와 30대 환자도 각각 11%, 9%를 차지하고 10대도 4%로 나타나는 등 특정 연령대만의 문제는 아니었다. 실제로 의료계에선 한국인이 실제보다 자신의 건강 상태를 나쁘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본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17년 건강통계’ 보고서에서도 2015년 기준 만 15세 이상 한국인 가운데 자신의 건강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주관적 건강률)은 32.5%로 회원국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평균인 68.2%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게티이미지뱅크

건강염려증 환자는 대부분 신체적인 불편을 민감하게 생각한다. 심지어 의사로부터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더라도 걱정과 불안을 떨쳐내지 못하고 여러 병원을 돌아다니며 검사를 받기도 한다. 이 같은 상태가 6개월 이상 지속되면 건강염려증일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심평원은 "건강염려증은 개인이나 집단 상담만으로도 증상이 호전된다"면서 "증상의 절반 이상은 걱정 그 자체라 긍정적인 사고가 중요하지만, 건강염려증이 의심되면 병원 진료를 받아도 좋다”고 전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