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3.13 13:54
수정 : 2018.03.13 13:56

‘이부진과 이혼소송’ 임우재 “재판부 바꿔달라” 기피신청 방침

등록 : 2018.03.13 13:54
수정 : 2018.03.13 13:56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재판부를 바꿔달라고 법원에 요청하기로 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임 전 고문 측은 이혼소송 항소심을 맡은 서울고법 가사3부에 대한 기피신청서를 이날 고법에 제출할 예정이다.

임 전 고문 측은 재판부 가운데 A 판사와 삼성의 연관성을 문제로 삼았다.

임 전 고문의 대리인은 "A 판사는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에게 안부 문자를 보낸 것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며 "재판이 객관성을 갖고 진행될지 우려된다는 판단에 따라 기피신청서를 내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1심은 두 사람의 이혼을 결정하며 자녀의 친권자 및 양육자로 이 사장을 지정했다.

임 전 고문에게는 자녀를 매달 1차례 만날 수 있게 면접교섭 권리를 인정했다. 임 전 고문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2심 재판은 서울고법 가사3부에 배당돼 지난해 12월 첫 재판이 잡혔지만, 당시 재판장이었던 민유숙 부장판사가 대법관 후보로 지명되면서 기일이 변경됐다.

이후 재판부가 교체됐고 15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 몸 낮추자 트럼프 “내달 12일 회담 열릴 수도”
[여론 속 여론] 흔들리는 지역경제… ‘6ㆍ13’ 어떤 표심 보일까
“양승태 법원행정처의 원세훈 재판 관여 정황 발견 못했다”
[아하! 생태!] 8만년 단절 깨고 교류 시작한 한ㆍ일 ‘개개비’
[푸드 스토리] 대충 끼니에서 별의별 미식으로... 편의점 도시락 무한 변신
홍준표 “청와대 청원게시판 폐쇄를 청원”
이왕 맞은 매? ‘학교 폭력’ 안우진까지 꺼낸 넥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