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7.12 20:00

블론디 7월 13일자

등록 : 2018.07.12 20:00

어머, 무슨 일이래요?

연예인 한 명이 또 협찬을 잃게 한 사과에 대해 다시 사과했어요.

이미 한 사과에 대해 사과 했다고요?

이제는 두 번째 사과에 대해 또 사과하려고 하는데요.

안녕하세요 훌쩍

괜히 물어봤네요.

괜히 봤어요.

으왕!!

These days celebrities make news by apologizing about the most ridiculous and trivial things.Blondie and Dagwood know far too well that it’s just a waste of time paying attention to them!

요즘에는 연예인들이 정말 별일 아닌 것에 대해서도 사과를 하러 뉴스에 등장하고는 합니다. 블론디와 대그우드는 이런 일에 신경을 쓰는 건 시간 낭비라고 생각하지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단독] 탈북자가 우리 군사기밀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박용만 “최저임금 충격으로 한계기업 급증 우려… 재정이 역할 해야'
워마드 이번엔 아동 살해 예고…경찰 수사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