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기자

등록 : 2018.02.15 04:40

[뒤끝뉴스] 돈 주인과 계좌 명의 다르면 불법일까 합법일까

등록 : 2018.02.15 04:40

동창회 등 선의의 통장 고려

합의 차명도 실명거래 해당

재벌 회장에 과징금 어려운 이유

상대방의 이름을 빌려 만든 계좌, 즉 돈 주인과 계좌의 명의가 다른 차명계좌는 불법일까 합법일까.

많은 이들이 불법이라 여기지만 대부분은 합법이다. 금융실명법 3조엔 ‘금융회사는 거래자의 실지명의(실제로 존재하는 사람의 이름)로 금융거래를 해야 한다’고 돼 있다. 반드시 거래자 본인 실명으로 계좌를 터야 한다고 나와 있진 않다. 법만 놓고 보면 다른 사람 신분증을 빌려 계좌를 개설하는 ‘합의 차명’(차명계좌)인 경우에도 실명 거래라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 금융실명제는 돈 주인이 누구인지 상관없이 계좌를 트는 사람이 본인 주민등록증으로 계좌를 만들었다면 실명 확인을 거쳤다고 보는 것이다. 이는 금융기관이 현실적으로 거래자가 실제로 돈 주인인지 가릴 방법이 없고, 동창회 통장이나 가족 통장 등 선의의 차명계좌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선의의 차명계좌를 인정하지 않으면 모두 불법으로 간주해야 하는 현실이 고려된 셈이다. 그 동안 금융당국이 2008년 특검에서 드러난 이건희 삼성 회장의 차명계좌에 과징금을 물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다.

그러나 이는 국민 상식과는 크게 동떨어진 것이다. 이 회장의 차명계좌와 선의의 목적으로 만든 동창회 계좌를 동일 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은 무리다. 법제처는 최근 이 같은 모순을 한 번에 정리했다. 수사기관에 의해 돈 주인이 명확히 드러난 경우엔 차명계좌를 본인 실명으로 전환하고 계좌잔액의 50%를 과징금으로 부과해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현재 우리나라 금융실명제가 차명계좌를 사실상 허용하고 있긴 하지만 수사기관에 의해 차명계좌를 튼 사실이 밝혀질 정도로 의도 자체가 불순한 차명계좌에 대해선 불법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취지다. 2008년 특검 발표로 이 회장의 차명계좌가 드러난 지 10년 만에 과징금 부과 조치가 내려지게 된 배경이다.

그렇다면 다른 대기업 회장이 갖고 있는 차명계좌는 어떨까. 이 역시 상식적으로 보면 과징금을 물리는 게 맞지만 현실적으로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일단 실명제 시행(93년 8월12일) 이후 만들어진 차명계좌엔 법적 근거가 없어 과징금 자체를 물리는 게 불가능하다. 법을 새로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다. 93년 이전 만들어진 가명(주민등록번호와 계좌주인 이름이 다른 경우)계좌 등을 차명으로 전환한 경우에도 이 회장처럼 수사기관에 의해 실제 돈 주인이 다르다는 사실이 공식적으로 확인돼야 과징금을 물릴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불법으로 간주되지 않아 과징금은 물론 차등과세(이자소득의 90% 부과)도 할 수 없다. 전성인 홍익대 교수는 “검찰이 혐의도 없이 대기업 총수를 상대로 차명계좌 조사에 나설 순 없을 것”이라며 “제도 보완 차원에서 실명제 이후 개설된 차명계좌에 대해 과징금을 물릴 수 있도록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