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8.02.12 15:55
수정 : 2018.02.12 15:58

“시장 출마” 허태정 대전 유성구청장 퇴임식

예비후보 등록 후 본격 활동 나설 듯

등록 : 2018.02.12 15:55
수정 : 2018.02.12 15:58

허태정 대전 유성구청장이 12일 퇴임식을 가진 후 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청사를 떠나고 있다. 유성구 제공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한 허태정(52) 유성구청장이 12일 퇴임식을 갖고 8년간의 구청장 생활을 마감했다.

허 청장은 구민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퇴임식에서 “8년 전 설레고 떨리는 마음으로 취임선서를 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한데 벌써 떠날 시간이 되었다”며 “순탄치만은 않았던 시간 이었지만 구민과 공직자들이 하나된 마음과 움직임으로 위기를 극복한 결과 대한민국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자치구가 되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내가 가야 하는 종착역에는 늘 시민과 지역주민이 있다”며 “새로운 꿈도 유성이 있었기에 가능하기에 앞으로도 이곳을 바탕으로 주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정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청장은 퇴임식에 앞서 청내 전 실ㆍ과를 돌며 직원들과 작별 인사를 했다. 그는 13일 예비후보로 등록한 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전망이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뉴스분석]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