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14 16:53
수정 : 2018.02.14 16:54

6m 크기 전광판, 강릉 문화올림픽 공연장 덮쳐… 7명 부상

등록 : 2018.02.14 16:53
수정 : 2018.02.14 16:54

14일 강원 강릉지역에 거센 바람이 불어 문화올림픽 행사의 하나로 경포호에 설치한 인공달이 바람에 날려 인근에 나무에 걸려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3시께 강원 강릉시 임당동 옛 한전주차장 옆 월화의 거리 행사장에서 '2018 강릉 문화올림픽' 전광판이 공연자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공연자 7명이 다쳐 강릉 아산병원 등 3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공연자를 덮친 전광판은 가로와 세로 각 6m 크기로 알려졌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부상자는 다행히 경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인력 내년까지 모두 철수'
반기문이 기억하는 故 구본무 회장 “대표 모범 기업인”
홍문종 염동열 체포동의안 본회의 부결… 방탄국회 논란
북미 정상회담의 지휘자는 中 시진핑?
KTX 진상 고객 혼낸 공무원… 알고 보니 김부겸 장관
홍준표 '여론조작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권, 남북관계도 환상 심어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