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7.09.14 11:12
수정 : 2017.09.14 22:30

올해 국군의날 행사, 처음으로 해군기지서 연다

등록 : 2017.09.14 11:12
수정 : 2017.09.14 22:30

28일 평택 제2함대에서 개최

육해공군 합동전력 공개 목적

공군 F-15K전투기가 12일 서해 상공에서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공군제공

올해 국군의 날 행사가 창군 이래 처음으로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에서 열린다. 육해공군 합동전력과 전략무기를 집결해 대북 응징능력을 과시하기 위해서다. 국방부는 14일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행사를 28일 제2함대에서 개최한다”며 “서울이나 3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가 아닌 다른 곳에서 하는 건 처음”이라고 밝혔다.

함정 등 해군 전력을 함께 공개하려면 해군기지에서 행사를 진행해야 하는 탓이다. 국군의 날은 10월 1일이지만, 올해는 추석 연휴로 인해 며칠 앞당겨 개최한다.

국방부는 “이번 기념식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따른 위중한 안보 상황임을 고려해 최초로 육해공 3군 합동 전력이 해군기지에서 행사를 진행한다”며 “국군의 위용을 과시하고 적의 도발시 단호하게 응징한다는 임전 필승의 결의를 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행사장에는 군의 강력한 대북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현무-2, 현무-3 미사일과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패트리엇-2 미사일,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 등 각군의 대표적인 대북 억지전력이 전시된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 연합사령관은 기념식에서 보국훈장 통일장을 받는다. 연합사령관이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훈장을 받는 것도 처음이다. 이외에 육군 특전사 대원 150명의 집단강하, 한미 양국 군의 연합 고공강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비행, 특공무술ㆍ격파 시범 등도 펼쳐진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