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기자

등록 : 2014.12.06 01:51
수정 : 2014.12.06 11:41

저우융캉 전 서기 당적 박탈 후 체포

등록 : 2014.12.06 01:51
수정 : 2014.12.06 11:41

Zhou Yongkang

저우융캉 전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 신화통신

부패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저우융캉(周永康) 전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 겸 중앙정법위원회 서기가 당적 박탈 후 정식 체포됐다.

5일 AFP통신ㆍAP통신에 따르면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자정 직후 저우융캉 전 서기가 공산당 당적을 박탈당한 후 체포했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저우 전 서기는 지난 7월부터 시작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대적인 부패 사정에 걸려들었고, 심각한 기율 위반 혐의를 받고 있었다.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은 중국 당국이 당적을 박탈시킨 후 저우융캉 신병을 사법기관으로 넘겨 강도 높게 부패혐의를 조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각에선 지난 10월 말 폐막된 18기4중전회에서 저우 전 서기의 처리 방침이 나올 것이란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관련 발표가 나오지 않자 저우 전 서기에 대한 처리 방침을 놓고 갈등과 저항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었다.

소문으로만 돌던 저우 전 서기 부패 혐의에 대한 조사는 지난 7월 공산당 중앙정치국이 저우 전 서기를 기율 위반 혐의와 관련해 조사하기로 했다고 신화통신이 밝히면서 공식화됐다. 중앙기율검사위원회가 중국공산당 장정(章程)과 중국공산당기율검사기관안건검사 공작조례에 따라 저우 전 서기의 기율 위한 혐의를 정식 안건으로 입안해 심사키로 결정했다.

저우 전 서기는 그 동안 1,000억위안(약 16조5,000억원)대의 뇌물을 챙긴 혐의와 전 부인의 교통 사고 사망 사건에도 연루된 혐의를 받아 왔다. 저우 전 서기가 사법 처리될 경우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 최고지도부의 일원인 중앙정치국 상무위원급 이상의 인물이 비리 문제로 처벌받는 첫 사례가 된다.

저우 전 서기는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시절 10여년 간 중국의 경찰 검찰 법원 정보 등 사법 기관을 총괄하며 막강한 권력을 행사했다. 그러나 2012년 중국의 권력 교체 과정에서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경쟁 관계였던 보 전 서기의 편에 섰다 몰락의 길을 걷게 됐다는 게 일반적 평가다. 그는 보 전 서기를 끝까지 옹호하다 결국 2012년 말 지도부가 바뀌면서 상무위원 중 맨 처음 권력에서 밀려났다. 이후 피조사설이 끊임없이 제기됐고 그의 정치적 기반이었던 석유방(石油幇)과 쓰촨방(四川幇)의 관련 인사들이 줄줄이 구속되며 궁지에 몰려 왔다.

배성재기자 passion@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