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정복
본부장

등록 : 2017.10.19 12:04

대전 중구, 대한민국 도시대상 국무총리상

원도심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과 문화ㆍ경관정책 등 호평

등록 : 2017.10.19 12:04

박용갑(왼쪽) 대전 중구청장이 18일 경기 평택호 관광단지 한국소리터에서 열린 ‘2017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시상식에서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으로부터 국무총리상을 받고 있다. 대전 중구 제공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국토교통부 주최 ‘2017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종합평가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대전 중구는 원도심이 지닌 도시공간의 한계를 뛰어넘으며 안전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중구는 더불어 ▦효문화뿌리축제, 칼국수축제, 효문화진흥원 및 족보박물관 운영 등 문화정책 ▦경관조례 제정과 뿌리공원 경관 조성 등 경관관련 정책 ▦지방채 122억 원 조기상환 등 재정건전화 노력 ▦폐ㆍ공가 정비, 대흥동 골목재생, 커플존 가로환경 조성 등 도시재생 ▦다문화사회 정착을 위한 정책 ▦초등학교 방과 후 활동 프로그램 운영 등을 인정 받았다. 중구는 앞서 2017 공약이행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SA) 등급을 받고, 매니페스토 경진대회 도시재생분야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주민과 약속 이행에서도 잇따라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박 청장은 “원도심을 정감있고 깨끗하게 만들기 위해 공직자 모두가 벽돌 한 장 한 장을 쌓아간다는 마음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구정 운영의 발목을 잡고 있던 지방채 122억 원을 조기상환하는 등 좋은 일이 많은 올해 또 더해진 수상의 영예를 주민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18일 국토교통부 주최로 평택호 관광단지에서 열린 ‘2017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은 대전 중구 박용갑 구청장과 직원들이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대전 중구 제공

국토교통부는 매년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와 국토연구원 등 각 분야 전문가와 함께 전국 229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도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자발적인 노력을 평가해 시상하고 있다.

최정복 기자 cj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생존배낭, 비싼 외제 필요 없어… 마트서 하나씩 준비를”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