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1 11:28

우즈 제압했던 양용은, PGA 선정 '최대 반전 승부' 3위

등록 : 2017.09.21 11:28

양용은(왼쪽)과 타이거 우즈(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양용은(45)이 미국프로골프(PGA)가 선정한 ‘역사상 최대 반전 승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PGA는 2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골프 역사상 최대 반전 9선을 소개했다. 양용은이 2009년 8월 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에 역전 우승을 거둔 것이 3위에 랭크됐다.

당시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던 우즈는 2009년 PGA 챔피언십 대회전까지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 당한 적이 한 차례도 없었다. 그러나 양용은이 대회 마지막 날 우즈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역전 우승을 거뒀고 이는 아시아 남자 골퍼로서 최초였다.

PGA는 “우즈가 잘 알려지지 않은 앙용은에 2타차 앞선 채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갔을 땐 그의 우승은 정해진 결론처럼 보였다”며 “그러나 타이거의 퍼터는 그를 배신했고 양용은은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PGA가 선정한 역대 최대 반전 승부 1위는 1913년 US오픈에서 스포츠용품점에서 일하던 20살의 아마추어 프랜시스 위멧이 연장전에서 당대 최고 선수였던 해리 바든과 테드 레이를 제치고 거둔 ‘깜짝 우승’이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이웃집스타’ 진지희 “‘빵꾸똥꾸’ 넘어 성장하는 게 꿈”

[E-핫스팟] '범죄도시' 강윤성 감독 '윤계상, '풍산개'에서 강한 인상'

[스포비즈지수] 니퍼트-로사리오, 선수지수 '외국인 투타 MVP'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윤석열 “우병우 추가 수사… 다스 실소유자 확인 중”
우병우 출국금지…檢 '공무원·민간인 사찰 비선보고' 수사
[영상] 박주민 의원 “감방 더러운 건 박근혜 본인이 해결해야 할 문제”
김동연 “가계부채 대책에 채권소각 내용 있어”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장애 소녀 기사 ‘패륜’ 댓글 도마에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