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 기자

등록 : 2017.12.13 16:43
수정 : 2017.12.13 16:53

강추위에 핀 청계천 얼음꽃

등록 : 2017.12.13 16:43
수정 : 2017.12.13 16:53

한파가 계속 되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에서 마른 나뭇가지에 얼음꽃이 피어 있다. 홍인기 기자

지난 주말부터 시작한 한파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영하 10도를 밑도는 강추위가3일째 이어지고 있다.맑은 날씨를 보인 13일 서울 청계천에서 흐르는 물길 사이사이에 얼음꽃이 피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내일까지 이어져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고, 낮 기온도 중부지방은 대체로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찬 대륙 고기압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15일에는 추위가 다소 수그러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홍인기 기자

한파가 계속 되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에서 마른 나뭇가지에 얼음꽃이 피어 있다. 홍인기 기자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12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12일 서울 청계천 물풀 사이로 얼음이 얼어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12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12일 서울 청계천 물풀 사이로 얼음이 얼어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12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12일 서울 청계천 물풀 사이로 얼음이 얼어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12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12일 서울 청계천 물풀 사이로 얼음이 얼어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탈북자가 ‘해외 비밀요원 명단’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신혼희망타운, 금수저들만 신났다
빗금 표시대로 차 몰다간 역주행… 못 믿을 구조물 도색
트럼프 “러시아 美 대선 개입, 푸틴 직접 책임 있어”
폼페이오 “비핵화 시간 걸려…제재 유지” 장기전 태세
가로변 정류장 만들었더니… 일산 버스전용차로 체증 사라져
[단독] 양승태 대법원, 정치인ㆍ언론사 재판도 별도 관리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