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등록 : 2018.01.19 09:00
수정 : 2018.01.19 09:09

“스포츠토토로 돈 벌었다더라” 지인 납치해 10억 뜯으려다 덜미

등록 : 2018.01.19 09:00
수정 : 2018.01.19 09:09

게티이미지뱅크

스포츠토토로 돈을 벌었다는 지인을 납치하고 감금해 거액을 뜯어내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지인 김모(31)씨를 가두고 10억원을 요구하며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특수강도상해)로 오모(31)씨 등 4명을 검거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 등은 평소 알고 지내던 김씨가 스포츠토토로 돈을 많이 벌었다는 소문을 듣고 16일 오후 6시쯤 김씨 자택이 있는 강남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귀가하던 그를 납치했다.

이들은 김씨를 광주시 한 펜션으로 데려가 가둔 뒤, 10억원을 요구하며 야구방망이 등으로 폭행해 양쪽 다리를 다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강요에 못이긴 김씨는 다음날 여자친구에게 전화해 오씨에게 거액을 송금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김씨의 전화를 수상하게 생각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자친구가 주차장에서 김씨가 누군가와 차를 타고 가는 모습을 봤는데, 돈을 보내라는 전화를 받자 경찰에 납치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고를 접수한 강남경찰서는 폐쇄회로(CC)TV를 추적한 결과 범행에 사용된 차량이 중구로 향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중부경찰서에 공조 요청을 했다. 이후 경찰 추적으로 17일 오후 중구 약수동에서 해당 차량을 발견해 오씨를 붙잡아 김씨가 감금된 장소를 확인했다. 경찰은 오씨 진술을 바탕으로 같은 날 오후 김씨가 있던 펜션에서 범행에 가담한 김모(37)씨를, 18일 전북 군산시에서 나머지 피의자들을 각각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스포츠토토로 돈을 딴 적이 있기는 하지만, 오씨 등의 짐작과는 달리 그리 많은 돈을 가지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또 포토라인 선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한국 여권 들고 있으면 세계 187개국 프리패스
‘동료연예인 성추행ㆍ흉기협박’ 배우 이서원 검찰 출석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