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8.10 16:06
수정 : 2018.08.10 16:07

전북 군산서 응급실 직원 폭행한 40대 검거

등록 : 2018.08.10 16:06
수정 : 2018.08.10 16:07

술 취한 채 행패 부려

병원측 신고로 현행범 체포

게티이미지뱅크

병원 응급실 직원의 멱살을 잡는 등 행패를 부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11시50분쯤 군산시 한 병원 응급실 원무과 직원 A(28)씨의 멱살을 잡아 흔들고 욕설한 뒤 안내판을 던진 혐의(폭행 등)로 B(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복통을 호소하는 아내와 함께 병원을 찾은 B씨는 “보호자 확인서를 적어달라”는 A씨의 요구에 “치료를 먼저 해달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어 응급실 밖으로 이동한 B씨는 A씨와 대화를 나누다 반말을 하며 폭력을 행사했다. 당시 B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병원 측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B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찰과상 외에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철의 삼각지’부터? 군 “DMZ 유해 발굴, 북과 협의 중”
설레는 마음에 잠도 설치고… 이산가족 금강산으로 출발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막심한 피해 가능성”
현직 판사가 ‘헌재 정보’ 빼낸 정황… 검, 압수수색
피트니스 선수 위문공연 논란에 軍 “죄송하다”
“바캉스 당신은 도덕책” 박항서 매직에 네티즌 말말말
광주 민간공항 2021년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