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6.02.14 08:21
수정 : 2016.02.14 08:48

르완다 “부룬디 난민 7만5,000명 다른 나라로 보낸다”

유엔난민기구는 우려 표시

등록 : 2016.02.14 08:21
수정 : 2016.02.14 08:48

13일(현지시간) 부룬디 수도 부줌부라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 현장. 부줌부라(부룬디)=로이터 연합뉴스

중부 아프리카 국가 르완다가 이웃 나라 부룬디에서 피신해 온 7만5,000명의 난민을 내보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르완다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국제사회의 동맹국들과 함께 난민들이 제3국으로 질서정연하고 안전하게 재정착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우는 일에 즉시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르완다는 난민을 보살필 의무를 지지하지만 너무 가까운 이웃나라에서면 오래도록 머물면 모든 관련국이 큰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이 대호수 지역 국가들의 경험”이라고 주장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은 르완다의 성명에 “지난 수십 년간 르완다가 지켜온 난민보호정책에 대한 나쁜 선례를 남길 수 있는 일”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앞서 유엔 전문가들은 지난주 안전보장이사회에 ‘르완다가 피에르 은쿠룬지자 부룬디 대통령을 제거하기를 원하는 부룬디 난민들을 모집해 훈련하고 있고, 여기에 어린이도 포함됐다’는 내용을 보고했다. 르완다는 관련 주장을 부인하고 있으며 부룬디는 르완다에 항의했다.

부룬디는 지난해 4월 은쿠룬지자 대통령이 헌법에 반해 3선 도전을 선언하고 나선 이후 반정부 시위가 확산되면서 준내전 상태로 돌입, 수백 명이 사망하고 23만여 명이 국외로 피신했다. 부룬디 난민은 탄자니아에 13만명, 콩고민주공화국에 1만8,000명, 우간다에 2만1,000명 등이 머물고 있다. 아프리카 연방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부룬디에 이렇다 할 해법을 내놓지 못하는 가운데 부룬디의 대표적인 경제 파트너 유럽연합(EU) 국가들은 15일 벨기에 브뤼셀에 모여 부룬디를 향한 경제원조 중단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인현우기자 inhyw@ah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롤러코스터 북미회담 이탈 막고, 남북 셔틀회담 시대 열었다
짧지만 강렬했던 2시간, 김정은 “중요한 시기에 오셨다” 문대통령 “북미 회담 반드시 성공”
홍준표 또 막말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2차 정상회담으로 북미 대화 길 다시 연 문ㆍ김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