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원모 기자

등록 : 2017.12.29 14:07
수정 : 2017.12.29 14:16

정봉주 “복권, 실감 안 나… 문 대통령께 진심으로 감사”

등록 : 2017.12.29 14:07
수정 : 2017.12.29 14:16

정봉주 전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29일 문재인 정부 첫 특별사면 대상자 명단 중 정치인으론 유일하게 포함된 정봉주(57) 전 의원이 사면 소감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트위터 등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복권, 오늘 같은 날이 과연 올까?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지난 겨울 광장을 밝혔던 촛불시민, 그리고 함께 걱정해주셨던 모든 분들 감사하다”며 “대통령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썼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에서 이명박 당시 후보와 관련해 BBK 등 의혹을 폭로했다가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2011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정 전 의원은 이듬해 만기 출소한 뒤, 공직선거법에 따라 향후 10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됐다.

하지만 이번 복권에 따라 내년 6월 열리는 보궐선거는 물론 지방선거에도 출마가 가능하게 됐다.

정 전 의원의 복권 소식에 정치권에선 벌써 출마설이 흘러 나온다. 출마지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의원직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 노원구 병이 유력하게 떠오른다. 정 전 의원 자택도 노원구에 있고, 2004년 처음 국회의원에 당선된 곳도 노원(노원구 갑)이었다.

정 전 의원과 가까운 인사는 이날 한 매체에 “이후 행보에 대해서는 타인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정 전 의원이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는 진보 지지층이 여전히 많다. 자연스레 보폭을 넓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