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6 07:31

토트넘 공격수 케인, 리버풀전 '다이빙 논란' 해명

등록 : 2018.02.06 07:31

케인, 첫 번째 PK 선언 장면/사진=BBC 스포츠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이 리버풀전 다이빙 논란에 대해 "페널티킥을 얻을 당시 분명한 접촉을 느꼈다"고 밝혔다.BBC 스포츠는 케인이 지난 5일 리버풀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수비수 버질 밴 디이크로부터 얻어낸 논란의 페널티킥에 대해 해명한 인터뷰를 6일 보도했다. 케인은 "2-2무승부 경기에서 페널티 킥을 따내기 위해 다이빙했다고 주장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케인은 후반전에만 2개의 페널티킥을 시도했다. 85분에는 키퍼 카리우스 선방에 막혀 실패했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마침내 성공시켜 가까스로 무승부를 얻어냈다. 케인의 두 번째 페널티킥 성공으로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100번째 득점을 완성시켰다.

그러나 두 번째 페널티킥을 두고 다이빙 논란이 불거졌다. 밴 디이크와의 신체 접촉이 크지 않았는데 케인이 이른바 '오버 액션'을 취해 얻어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당사자 반 디이크는 경기 후 "케인이 분명히 다이빙 했다"고 강력하게 말했다. 이에 대해 케인은 "나는 접촉을 분명히 느꼈고 넘어졌다. 상대가 파울을 하는데 비켜줄 수는 없는 노릇이다"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리버풀은 경기 85분 선언된 첫 번째 페널티킥 선언 장면에 대해서도 불만이었다. 오프사이드 자리에 위치해 있었던 케인에 페널티 킥이 주어진 것에 대해 분개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신년 스타운세⑦] '이재성은 판단력ㆍ배려심 좋을 관상...조율 능력 탁월할 듯'

[E-핫스팟]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이이경 '코믹의 끝 보여줄 것'

이상화ㆍ윤성빈ㆍ원윤종ㆍ서재우의 숨은 2%를 채운 ‘이것’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