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5.15 13:59
수정 : 2018.05.15 14:56

문무일 “강원랜드 수사 질책했다… 이견은 민주적 과정”

등록 : 2018.05.15 13:59
수정 : 2018.05.15 14:56

문무일 검찰총장. 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와 관련해 "(수사팀을) 질책한 적이 있다"면서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라고 15일 말했다.

앞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겠다는 보고에 문 총장이 춘천지검장을 크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문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이 같은 안 검사의 주장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질책한 적 있다"고 답했다.

문 총장은 '어떤 취지의 질책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 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또 '외압으로 느껴졌다는 주장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더 이상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안 검사는 지난해 12월8일 권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 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 의원을 소환하려했다는 것을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는 지적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안 검사는 지난 2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윗선으로부터 사건 종결을 지시 받았고 권 의원 조사와 관련해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후 대검찰청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을 출범했고 현재 이와 관련한 진상조사가 진행 중이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