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민승 기자

등록 : 2017.09.14 13:43
수정 : 2017.09.14 22:26

노벨상 수상자 12명 “로힝야 사태에 유엔 적극 개입해야”

등록 : 2017.09.14 13:43
수정 : 2017.09.14 22:26

안보리는 인종청소 중단 성명

미얀마, 방글라데시 ‘안전지대 설치’ 제안 거부

지난 12일 로힝야족 미얀마 정부군의 살해와 방화를 피해 국경 넘어 방글라데시의 테크나프에 도착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얻어 로힝야족 인종청소의 중단을 촉구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EAP 연합뉴스

역대 노벨상 수상자 12명이 유엔에 미얀마 군부의 로힝야족 ‘인종청소’ 사태에 개입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CNN은 13일(현지시간) ‘탈레반 피격소녀' 말랄라 유사프자이, 데스먼드 투투 주교 등 노벨평화상 수상자 10명과 생리의학상 수상자 2명이 이날 유엔 안보리에 공개서신을 보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얀마 로힝야족 사태를 종결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국제사회는 유엔 안보리가 미얀마의 인도주의적 재난을 종결시키고, 평화를 구축하는데 어떤 역할을 하는지 지켜보고 있다”며 “민간인들을 상대로 한 폭력 종식을 위해 결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의 악순환 고리를 끊기 위해선 유엔과 국제사회의 접근에 변화가 필요하다”며 “미얀마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은 로힝야족 정책에 대한 변화가 있을 경우 지속될 수 있다는 사실을 미얀마 정부에 상기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동의를 얻어 로힝야족 인종청소의 중단을 촉구하는 언론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미얀마 정부에 군사행동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미얀마는 로힝야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방글라데시가 제안한 국경의 ‘안전지대’ 설치 제안을 거부했다. 14일 미얀마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저 타이 국가자문역실 대변인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런 안전지대가 설치되면 외부세력이 상황을 통제하게 된다”며 “미얀마 정부는 방글라데시가 제안한 안전지대 설치 제안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앞서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는 국경을 넘어온 로힝야족 난민을 일단은 수용하고 돌보겠지만, 결국 미얀마가 이들을 다시 데려가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난민의 안전한 귀국을 돕기 위해 국경에 안전지대 설치를 제안했다.

미얀마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간 사상 최악의 유혈충돌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국경이탈 난민은 4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엔사 ‘JSA 귀순 조사결과’ 발표… “북한군, 군사분계선 너머로 총격”
[단독] BTS가 미국의 2018년을 연다
[좋은 이별] 나의 이별은 당신의 연애보다 아름답다
‘이국종 교수 비난’ 김종대 의원 “논란 1차 책임은 이 교수에 있어”
[단독] ‘박근혜정부 금융 실세’ 이덕훈 전 수은행장 뇌물 수사
롯데百 잠실점 ‘평창 롱패딩’ 대기 1000명 돌파
얼굴도 모르는 아버지 빚 4억원 떠안은 고1 아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