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13 08:21
수정 : 2017.12.13 08:27

北김정은 “핵무력 질량적 강화, 최첨단무장장비 더 만들것”

등록 : 2017.12.13 08:21
수정 : 2017.12.13 08:27

제8차 군수공업대회, 12일 폐막

북한 조선중앙TV가 12일 방영한 제8차 군수공업대회 장면.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2일 "우리의 힘과 기술로 원자탄, 수소탄과 대륙간탄도로켓(ICBM) '화성-15'형을 비롯한 새로운 전략무기 체계들을 개발하고 국가핵무력 완성의 대업을 이룩한 것은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사생결단의 투쟁으로 쟁취한 우리 당과 인민의 위대한 역사적 승리"라고 선언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제8차 군수공업대회가 12일 폐막된 사실과 함께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에서 역사적인 결론을 하셨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김정은은 "우리의 국방공업, 자위적 국방력은 상상할 수 없이 비상한 속도로 강화되고 우리 공화국은 세계 최강의 핵강국, 군사강국으로 더욱 승리적으로 전진비약 할 것"이라면서 "주체적 국방공업 강화발전을 위해 힘차게 싸워나가자"고 주장했다. 또 "군수공업 부문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들과 일꾼들에 대한 당과 조국과 인민의 믿음과 기대는 매우 크다"면서 군수산업 종사자들에게 "핵 무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하고 우리 식의 최첨단 무장 장비들을 더 많이 만들어" 자기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리라는 확신을 표명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이날 대회에서 "우리의 국방공업을 21세기 첨단의 자립적 국방산업으로 비약시키기 위한 전망 목표와 중점 목표, 전략적 과업과 중대 과업들을 제시하고 그 실천적 방도들도 명확히 밝혀주시었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군수공업대회가 폐막한 날 북한은 대회장인 4·25문화회관에서 ICBM급 '화성-15' 미사일 개발자들에 대한 표창 수여식을 진행했다. 행사에서 김정은은 '화성-15' 개발자들에게 직접 표창을 수여했다. 또 김정은은 이날 군수공업대회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사진도 찍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