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민재용 기자

등록 : 2018.05.14 10:48
수정 : 2018.05.14 10:50

남성, 온라인에서 옷 살 때 여성보다 브랜드 ‘선호’

등록 : 2018.05.14 10:48
수정 : 2018.05.14 10:50

남성들이 온라인에서 옷을 구입할 때 여성들 보다 유명 브랜드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커머스 업체 티몬이 최근 2년간 자사 패션카테고리 매출을 분석한 결과 남성들의 브랜드 의류 매출 비중은 61%로, 여성(40%)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들의 브랜드 제품 선호는 지난해 매출 비중(50%)보다 1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반면 여성의 경우 비(非) 브랜드 의류 구매비중이 60%를 차지하며 남성과 차이를 보였다.

이 같은 브랜드 선호 경향은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더욱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20대 남성의 경우 브랜드 매출 비중은 50% 가량이지만, 30대 남성은 59%, 40대 이상 남성은 그 비중이 64%까지 올라갔다. 여성도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브랜드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20대 여성의 브랜드상품 매출 비중은 30%에 불과하다. 하지만 30대 41%, 40대 이상의 경우 50%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 관계자는 “여성은 개성에 따라 선호하는 옷이 분명하기 때문에 브랜드에 국한하지 않고 다양한 제품들을 함께 구매하지만 남성은 온라인에서 의류를 구매했을 때 실패에 대한 부담감이 크기 때문에 익숙한 브랜드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티몬은 여름을 앞두고 ‘프리미엄 아울렛’ 기획전을 진행하고 브랜드패션상품 200여종을 최대 96%의 할인을 적용해 선보인다. 이번 기획전은 2만원부터 7만원까지 구매금액에 따라 최대 10%의 할인 쿠폰을 제공해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노조 와해 위해… 협력사 대표들 모아 놓고 강의ㆍ상황극
[오은영의 화해]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휴대폰 보며 시간 때워요”
[김호기의 100년에서 100년으로]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성김 대사-최선희, 판문점서 북미 정상회담 조율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심석희 “요즘 힙합에 푹 빠져… 삶의 목표는 어제보다 행복한 오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