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형 기자

등록 : 2018.07.09 04:40

너도나도 ‘수비 후 역습’… 연장전이 재미 없다

등록 : 2018.07.09 04:40

16강·8강 12경기 중 4번 연장

승부 결정 못 짓고 승부차기

짜릿한 막판 접전 모습 사라져

러시아 팀이 지난 1일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월드컵 16강 스페인전에서 연장전에 들어가기 전 운동장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다. 루즈니키=AP 연합뉴스.

지난 1일 2018 러시아월드컵 러시아와 스페인의 16강전. 90분 동안 1-1로 비긴 양 팀은 연장전에 들어갔지만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한 채 승부차기에 들어갔다.지난 4일 잉글랜드와 콜롬비아의 16강전 연장전에서도 양 팀 선수들은 체력 고갈로 연장전 30분의 시간을 마냥 버티기만 하며 흘려 보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연장전 접전’이란 단어가 무색해 보인다. 연장전에 돌입해서도 효과적이지 못한 공방만 이어갈 뿐 관중 입장에서는 지루한 장면이 연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월드컵에서는 16강과 8강까지 12경기를 치르는 동안 4번의 연장전이 나왔다. 하지만 연장전에서 승부를 결정지은 경기는 한 게임도 없었다. 그나마 크로아티아와 러시아의 8강전에서는 1-1로 연장전에 돌입한 뒤 추가로 양 팀에서 한 골씩 나와 지루함을 덜었을 뿐, 16강전 잉글랜드-콜롬비아, 크로아티아-덴마크, 러시아-스페인 등의 3경기 연장에서는 아예 한 골도 나오지 않았다.

예전 월드컵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유난히 연장 승부가 많이 나왔던 2014년 브라질월드컵의 경우, 토너먼트 16경기 중 절반인 8경기에서 연장전이 치러졌다. 이 가운데 4번은 승부차기까지 갔지만, 4번은 연장전에서 승부가 가려졌다. 지루하기는커녕, 연장전에서만 무려 8골이 터지면서 짜릿한 경기가 이어졌다.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도 4번의 연장전이 나왔다. 이 가운데 ‘120분 내내 축구팬을 잠들게 한 경기’로 꼽혔던 16강 일본-파라과이전과 8강 우루과이-가나전을 제외한 나머지 2경기에서는 골이 나오면서 승부가 갈렸다. 특히 스페인과 네덜란드의 결승전에서는 연장전에서 터진 극적인 골로 스페인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유독 ‘지루한 연장전’이 이어지는 것은 ‘수비 후 역습’이라는 이번 월드컵 트렌드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각 팀이 연장전에 돌입한 뒤 적극적으로 골을 넣으려 하기보다는 우리 편 골문을 걸어 잠그며 ‘지지 않으려는’ 수비형 전략을 선호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선수 보호 차원에서라도 차라리 연장전을 없애고 바로 승부차기를 하는 게 나을 것”이라는 비판까지 나온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경제 운용에 부담”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태백 특수학교 성폭력 의혹 확산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 쥔 프랑스, 전 국민은 지금 ‘울랄라!’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극한 충돌 피한 한국당, 25일부터 비대위 출범할 듯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